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시민단체 "정치개혁 동의하는 정당 비례후보 모아 창당" 제안

송고시간2020-02-28 12:1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선거 후 본래 소속 당 복귀…미래통합당의 위성정당 꼼수 저지"

[촬영 윤우성]

[촬영 윤우성]

(서울=연합뉴스) 김철선 기자 = 시민단체들이 정치개혁에 동의하는 정당의 비례후보를 모은 '선거연합 정당'을 창당해 다음 총선을 치르자고 제안했다.

주권자전국회의 등 시민단체들은 28일 오전 서울 종로구 흥사단 대강당에서 '미래한국당 저지와 정치개혁완수를 위한 (가칭)정치개혁연합 창당 제안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미래통합당이 미래한국당이란 위성정당을 내세워 꾸미는 술수는 국민 전체를 기만하는 것"이라며 "개정 선거법이 세계사에서 유래를 찾을 수 없는 미래통합당의 사악한 꼼수 앞에서 무력해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미래한국당이란 꼼수를 저지하고, 정치개혁을 완수하기 위해 선거연합 정당을 만들어야 한다"며 "정치개혁 완수에 동의하는 모든 정당 비례후보를 모아 '정치개혁연합'(가칭) 이름 아래 선거를 치르고, 선거 뒤 당선자들을 본래 소속 정당으로 돌려보내 정치개혁을 완수하게 하자"고 제안했다.

그러면서 "반개혁에 맞서 정치개혁을 완수하기 위해 연합정치는 불가피한 선택"이라며 "모든 정당은 각자의 정파적 이익을 촛불 시민 앞에서 겸허하게 내려놓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이 비례대표 의석수 확보를 위해 독자성 없이 급조된 정당이지만, 선거연합 정당은 정책적 협력을 위해 여러 정당이 각자의 정체성을 가지고 연합한다는 점에서 다르다고 주장했다.

위성정당과 달리 선거연합 정당은 뉴질랜드 등 국가들에서도 여러 사례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조만간 창당발기인대회를 열고, 다른 정당들과 협력체계를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kc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