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중국 선양 한인거리 텅 비어…"영업 중단도 속출"

송고시간2020-02-28 14:18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당분간 시타 가지 말라" SNS 메시지까지…상인들 한숨

동북 3성 각지에서 한국서 온 입국객 격리 조치

27일 저녁 중국 선양(審陽)의 대표적 한인 거리 시타제(西塔街)
27일 저녁 중국 선양(審陽)의 대표적 한인 거리 시타제(西塔街)

(선양=연합뉴스) 차병섭 특파원 = 27일 저녁 중국 랴오닝성 선양(審陽)의 대표적 한인 거리 시타제(西塔街). 가게들이 문을 닫았고 인적은 끊겼다. 2019.02.27. bscha@yna.co.kr(끝)

(선양=연합뉴스) 차병섭 특파원 = 중국에서 한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우려하는 분위기가 퍼지면서, 중국 랴오닝성 선양(審陽) 당국이 대표적 한인거리 시타제(西塔街·시타) 일부 식당·은행의 영업중단을 명령했다.

코로나19 확산 이후 선양의 상권이 정상화되지 않은 데다가, 중국 당국이 이번 주부터 한국에서 중국으로 들어오는 항공편 승객 등에 대한 검역·통제를 강화하면서 시타제에는 엎친 데 덮친 격의 상황이 됐다.

27일 오후 7시(현지시간)께 시타제. 평소 같으면 가장 붐빌 시간대였지만 대다수 가게 문이 닫혀있고 불이 꺼져있었다.

문을 닫은 상당수 가게 입구에는 지난달 코로나19 확산 이후 발표된 중국 당국의 각종 통지문 등이 잔뜩 붙어있었다.

일부 식당은 문을 열기도 했지만, 식사하는 손님은 거의 찾을 수 없는 개점 휴업 상태였다.

오가는 사람이 없는 가운데, '행정 법집행' 등의 표시가 붙은 중국 당국의 차량과 인원들이 눈에 띄었다.

27일 저녁 중국 선양(審陽)의 대표적 한인 거리 시타제(西塔街)
27일 저녁 중국 선양(審陽)의 대표적 한인 거리 시타제(西塔街)

(선양=연합뉴스) 차병섭 특파원 = 27일 저녁 중국 랴오닝성 선양(審陽)의 대표적 한인 거리 시타제(西塔街). 인적이 드문 가운데 중국 당국의 차량이 서 있다. 2019.02.27. bscha@yna.co.kr(끝)

중국 SNS상에서는 "최근 한국을 관광하고 온 중국인 다수가 선양에 도착했다고 당국이 경고했다. 이들에 대한 (격리) 감시조처를 했지만, 무단이탈자가 있는 것으로 의심된다"면서 "당분간 시타에 가지 말고 냉면 등 음식점을 멀리할 것을 당부한다"는 메시지가 돌기도 했다.

시타에서 식당을 운영하는 한 교민은 "당국에서 26일 저녁 검사를 나와 소독·체온 체크 등을 지시하고 손님 신분 등록을 강화하도록 했다"고 말했다.

이어서 "상황이 안정되다가 (통제가 강력해지면서) 제자리로 돌아온 것 같다"면서 "손님이 아예 없다"고 걱정했다.

다른 교민은 "당국이 얼마 전까지는 규정을 지키면 영업을 재개해도 된다고 했지만, 이번 주부터 다시 가게 문을 아예 열지 말라고 한 경우도 있다"면서 "언제까지 이어질지 알 수 없어 답답해 한다"고 소개했다.

또 다른 교민은 "(규정상 여러 사람이 함께 식사할 수 없는데) 지인 등 4명이 시타 식당에서 밥을 먹자 경찰이 나와 단속한 일이 있다"면서 "여권 등 신분증을 확인하면서 입국 날짜를 물어보기도 했다"고 전했다.

식당뿐만 아니라 한국인들이 자주 찾는 하나은행 시타 지점도 대외영업 업무를 중단했다.

은행 측은 "한국에서 들어오는 고객이 많아 당국으로부터 28일부터 다음 달 6일까지 문을 닫으라는 통지를 받았다"고 밝혔다.

중국 선양(審陽) 시타제(西塔街) 거리의 문 닫은 가게 입구
중국 선양(審陽) 시타제(西塔街) 거리의 문 닫은 가게 입구

(선양=연합뉴스) 차병섭 특파원 = 27일 저녁 중국 랴오닝성 선양(審陽)의 대표적 한인 거리 시타제(西塔街). 문 닫은 식당 입구에 당국의 공지사항 등이 붙어있다. 2019.02.27. bscha@yna.co.kr(끝)

한국에서 들어오는 승객들에 대한 중국 동북 3성 지방당국의 격리조치도 잇따르고 있다.

선양주재 한국 총영사관에 따르면 이번 주 한국에서 중국으로 온 교민 중 중국 지린(吉林)성 옌볜(延邊)조선족자치주 옌지(延吉)에서 9명, 창춘(長春)에서 8명가량이 호텔에 격리됐다가, 자택으로 돌아가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또 헤이룽장성 하얼빈(哈爾濱)으로 들어온 한국 교민 중 4명가량은 아직 호텔에서 격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영사관 측은 "하얼빈은 코로나19 상황이 심각해 일부 구를 봉쇄한 상태로, 해당 지역에 거주지가 있는 교민은 귀가하지 못하도록 한 것으로 안다"면서 "지방 당국에 항의한 상태"라고 밝혔다.

영사관 측은 당국의 조치뿐만 아니라 중국 지역주민들의 반발도 있다고 전했다.

25일 중국 지린성 옌지 공항에서 목적지별 표지판을 들고 한국발 항공편 승객들을 기다리는 방역요원들 [옌볜신보 캡처]

25일 중국 지린성 옌지 공항에서 목적지별 표지판을 들고 한국발 항공편 승객들을 기다리는 방역요원들 [옌볜신보 캡처]

선양의 경우 한국발 항공편 탑승객 전원을 대상으로 코로나19 확진여부 검사를 하고 있는데, 일부 구에서는 호텔에서 격리해 검사 후 귀가 조처하는 경우도 있다.

이밖에 선양 등에서는 한국발 항공편 탑승객 일부의 개인정보가 인터넷상에 유출되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bsch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