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36댓글페이지로 이동

'탄핵촉구 125만' vs '응원한다 94만'…계속되는 청원 '세 대결'

송고시간2020-02-28 12:08

댓글36댓글페이지로 이동

'탄핵촉구' 청원참여 역대 2위…'응원한다' 맞불 청원도 100만 육박

'문대통령·질본에 감사' 청원도 27만…과열양상 속 잇따라 잡음도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캡처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캡처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캡처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캡처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를 두고 문재인 대통령의 탄핵을 촉구하는 국민청원과 문 대통령을 응원하는 국민청원 참여자 수가 모두 빠르게 늘어나는 등 '세 대결' 양상이 연일 계속되고 있다.

먼저 지난 4일 올라온 '문재인 대통령 탄핵을 촉구합니다'라는 제목의 청원은 28일 정오 현재 125만7천명가량의 참여자 수를 기록하고 있다.

2018년 119만2천49명이 동의한 '서울 강서구 PC방 살인사건 피의자 엄벌 촉구'(119만2천49명) 청원을 넘어선 수치로, 현재까지 국민청원 제도가 운영된 뒤 역대 두 번째 참여자 수다.

역대 최다 참여기록은 지난해 '자유한국당 해산 요청' 청원으로 여기에는 183만1천900명이 참여했다.

탄핵 촉구 청원을 올린 청원자는 글에서 중국인 입국금지 조치를 시행하지 않은 것을 비판하면서 "우한 폐렴 사태에서 문 대통령의 대처는 대한민국 대통령이 아닌 중국의 대통령을 보는 듯하다"고 지적했다.

이에 '맞불' 형태로 올라온 '문재인 대통령님을 응원합니다' 청원 역시 빠르게 참여자가 늘면서 이날 정오 현재 94만9천여명을 기록, 이날 오후 중 100만명을 넘길 것으로 보인다.

해당 청원은 "신천지라는 생각지도 못한 사이비 종교의 무분별한 바이러스 확산으로 급속도로 확진자들이 불어나고 있다"며 "이런 악조건에도 대통령은 밤낮없이 국민들의 안전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는 응원의 메시지를 담고 있다.

이와 유사한 내용을 담은, '문 대통령과 질병관리본부 및 정부 부처 관계자들께 감사드린다'라는 내용의 청원 역시 26일 게시된 지 이틀만인 이날 정오까지 27만 1천여명의 동의를 얻으며 공식답변요건(20만명 동의)을 충족했다.

이처럼 정 반대 내용의 청원에 참여자 수가 빠르게 늘어나는 것을 두고 코로나19 사태 대응을 두고 현 정부를 지지하는 측과 비판하는 측의 충돌이 과열됐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여기에 온라인상에서는 '청원 참여자의 수가 일순간 줄어드는 등 조작 정황이 있다'는 의혹까지 번지는 등 어수선한 분위기가 이어지고 있다.

그러나 이에 대해 청와대 측은 "접속자가 '새로 고침'을 하며 잠시 과거에 임시저장됐던 페이지가 노출되는 오류가 벌어질 수는 있지만, 청와대가 조작을 한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반박했다.

hysup@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