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車업계 코로나에 연타…중국발 충격 이어 국내 확산 피해까지

송고시간2020-02-28 14:1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현대차 직원 확진에 울산2공장 폐쇄…대기많은 팰리세이드·GV80 생산차질

완성차·협력업체들 가동중단 확대될까 전전긍긍

국내 영업소 발길 '뚝'…판데믹 가능성에 글로벌 경기 흔들릴 우려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국내 자동차 업계가 연타를 맞고 있다.

중국산 와이어링 하니스 공급 문제로 곤욕을 치른 데 이어 이번엔 국내 공장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해 가동이 중단되는 사태가 벌어졌다.

확진자가 늘어나면서 생산 차질이 이어질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내수 부진에 글로벌 경기 불안까지 겹치면서 자동차 산업 전망이 흔들리고 있다.

28일 자동차 업계와 보건당국에 따르면 이날 현대차[005380] 울산 2공장 근로자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현대차는 확진자가 나오자 울산 2공장 가동을 전면 중단하고 확진자 동선을 중심으로 긴급 방역을 했다.

현대차 울산공장 명촌정문
현대차 울산공장 명촌정문

[연합뉴스 자료사진]

현대차는 추가 확진자가 나오지는 않을까 바짝 긴장하고 있다. 울산 2공장 전체에는 매일 4천명가량이 출퇴근하고 이번 확진자가 일하는 도장부에는 약 300명이 근무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울산 2공장은 현대차의 인기 차종인 팰리세이드와 제네시스 첫 스포츠유틸리티차(SUV) 신차 GV80을 생산한다. 지금도 출고까지 수개월을 기다려야 하는 차종인데 생산 차질로 고객 대기가 더 길어질 것으로 보인다.

현대차는 25일에도 울산 4공장의 포터 생산라인 가동을 중단했다.

포터 적재함 철판(데크)을 납품하는 1차 협력업체 서진산업이 24일 공장을 닫은 영향이다. 서진산업은 21일 집에서 숨진 채 발견된 직원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자 공장을 임시폐쇄했다.

자동차 산업은 부품이 한 개만 부족해도 조립공장 전체를 멈춰야 하는 구조여서 완성차 업체들은 협력업체 관리에도 신경을 곤두세우고 있다.

현대차는 최대한 재택근무를 하는 본사와 달리 재택근무가 불가능한 생산·조립라인은 방역을 강화하는 방식으로 대응하고 있다.

현대자동차 울산공장 생산라인 모습
현대자동차 울산공장 생산라인 모습

[현대자동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쌍용차[003620], 한국지엠(GM), 르노삼성차 등 다른 완성차 업체들도 공장 감염차단에 집중한다.

출근 시 공장 정문에서 열이 나는지 점검하고 마스크와 손 세정제 사용을 의무화했다.

완성차 업계 한 관계자는 "출퇴근 버스에 타기 전부터 작업 시간, 퇴근할 때까지 식사 시간을 제외하면 마스크를 벗지 못하게 하고 식사 중 대화를 금지하는 등 감염을 막기 위해 다양한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할 경우 판매 부진도 우려된다.

외출 자체를 꺼리는 분위기에서 자동차 영업소를 찾아 계약·구매 상담하는 고객이 크게 줄었다는 게 업계 설명이다. 또 소비심리가 위축되면서 내수경기가 얼어붙고 있다.

노조위원장도 참석해 힘 보탠 한국GM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 공개 행사
노조위원장도 참석해 힘 보탠 한국GM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 공개 행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특히 한국GM과 르노삼성차는 각각 사활을 걸고 출시한 신차 트레일블레이저와 XM3가 이런 환경을 뚫고 얼마나 신차 효과를 낼 수 있을지 주시하고 있다.

수출 역시 녹록지 않은 상황이라 완성차 업체의 시름이 커지고 있다.

이달 중국 판매가 전년 대비 90% 이상 쪼그라든 것으로 추정되고 코로나19가 세계적으로 퍼지면서 글로벌 경기 침체 전망이 나오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가 조기에 진화되면 주말 특근 등을 통해 기존 계획한 생산량을 맞출 수 있지만, 사태가 장기화하고 경기가 악화한다면 산업 전체에 충격이 불가피하다"고 말했다.

dkkim@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