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문 대통령-여야 대표, 국회 회동 시작…코로나19 대응책 논의(종합)

송고시간2020-02-28 15:06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예산 조기집행·추경 편성·민생 대책 논의될 듯…회동 후 합의문 주목

'중국인 입국금지' 문제 두고 의견충돌 가능성도

발언하는 문 대통령
발언하는 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국회에서 코로나19 논의를 위해 여야 정당대표를 만나고 있다. xyz@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4당 대표가 28일 오후 국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초당적 협력 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회동을 시작했다.

회동에는 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 이해찬·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 민생당 유성엽 공동대표,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참석했다.

문 대통령이 청와대가 아닌 국회에서 여야 대표들과 회동하는 것은 취임 후 처음이다.

코로나19 확산 사태가 예상보다 엄중하다는 판단 아래, 직접 정당 대표들을 만나 초당적인 협력을 구하겠다는 행보로 풀이된다.

회동에서 문 대통령은 정부가 발표한 약 20조원 규모의 민생 안전·경제활력 보강 대책에 대한 내용을 공유하고, 예산 조기집행 및 추가경정예산(추경)에 대한 국회의 협조를 당부할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과 여야 대표
문 대통령과 여야 대표

(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국회에서 코로나19 논의를 위해 여야 정당대표를 만나고 있다. 왼쪽부터 민생당 유성엽 공동대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문 대통령,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 정의당 심상정 대표. xyz@yna.co.kr

여야 대표들 역시 경제활력 제고와 민생대책 등에 대한 의견을 낼 것으로 보이며, 회동 후에는 합의문이 발표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다만 논의 과정에서 '중국인 입국 전면금지' 문제를 비롯한 정부 대처를 두고 야권의 문제 제기가 나올 가능성도 있다.

문 대통령은 여야 대표 회동에 앞서 문희상 국회의장을 만나 코로나19 등 현안을 놓고 환담했다.

hysup@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