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코로나19 확산에 대학들 줄줄이 "개강 후 2주간 온라인강의"

송고시간2020-02-28 15:0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강의 영상·학습자료 제공 등으로 대체…아직 결정 안한 대학도 적극 검토

추가 대응 나선 대학들…"개강 직후 온라인 강의로" (CG)
추가 대응 나선 대학들…"개강 직후 온라인 강의로"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사건팀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내 확진자 수가 2천 명을 넘어선 가운데 서울 시내 대학들이 개강 후 2주간 수업을 온라인 강의 등 비대면 방식으로 대체하고 있다.

28일 대학가에 따르면 연세대는 이날 대학 온라인 강의 사이트를 통해 "3월 28일까지 대면 강의를 중단하고 한시적으로 모든 강의를 비대면·온라인으로 시행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연세대 측은 비대면 강의 진행 방법으로 ▲ 녹화한 강의 영상 제공 ▲ 실시간 화상강의 ▲ 기존 강의 자료 사용 ▲ 학습자료 제공 등을 제시했다.

이화여대도 이날 공지사항을 통해 "개강 1∼2주차 수업을 원격수업으로 진행한다"고 밝히며 "강의 성격에 따라 추후 강의실에서 보충 강의로 진행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밖에 건국대, 경희대, 고려대, 성균관대, 성신여대, 세종대, 숙명여대, 중앙대, 한국외대, 한양대 등이 개강 후 2주간 강의를 온라인으로 진행하기로 했다.

앞서 코로나19 국내 확진자가 늘어남에 따라 서울 시내 대다수 대학은 개강일을 3월 첫째 주에서 1∼2주 연기했다.

개강 이후 수업까지 온라인으로 대체됨에 따라, 학생들은 개강 후 3월 말이 되어서야 캠퍼스로 등교할 전망이다.

국민대는 3월 16일로 예정된 개강일로부터 4주간 모든 강좌를 온라인으로 진행하고, 4월 13일부터 오프라인 강의를 재개할 방침이다.

개강 후 온라인 강의 시행 여부를 아직 결정하지 않은 대학들도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자 이를 적극 검토하고 있다.

서울대 교무처는 전날 공지사항을 통해 "개강 이후에도 강의실에서의 대면 강의가 상당 기간 어려워질 것을 대비해 원격수업 확대 등 다각적인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며 "전체적인 지침은 다음 주에 공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밖에 동덕여대, 서강대, 서울시립대, 홍익대 등도 온라인 강의 시행 여부를 내부적으로 논의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juju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