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세종 근무 인사처 직원 코로나19 양성…청사 아닌 별도건물 근무

송고시간2020-02-28 15:5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인사처 "건물 폐쇄 여부 보건당국 지침 따를 것"

코로나19 지역 확산 (PG)
코로나19 지역 확산 (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세종시에 근무하는 인사혁신처 직원이 2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세종시에 근무하는 중앙부처 공무원 가운데 첫 사례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직원은 정부세종청사가 아닌 별도 건물에서 근무하고 있으며, 인사처는 건물 폐쇄 여부를 검토하며 보건당국 지침을 기다리는 중이다.

인사처에 따르면 세종시에 근무하는 직원 A씨는 전날 부인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자 곧바로 조퇴해 코로나19 검사를 받았고, 이날 오후 보건당국으로부터 '양성' 통보를 받았다.

A씨의 부인은 지난 26일 검체 검사를 받았을 당시 '음성' 결과가 나왔지만, 이튿날인 전날 오후 확진이라는 정정 통보를 받았다고 인사처가 전했다.

A씨는 부인의 확진 소식을 접한 직후 조퇴해 검체 검사를 받았고, 이날 '양성' 판정을 받았다. A씨는 검사 이전에는 기침이나 발열 등 별다른 증상을 보이지는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인사처 본부에는 모두 370명의 직원이 근무하고 있으며, 이 가운데 A씨가 근무하는 7층에서 함께 일하는 50명은 이미 전날부터 자가격리 중이다고 인사처가 설명했다.

건물 폐쇄 여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A씨가 정부세종청사가 아닌 인근의 별도 건물에서 근무 중이었지만, 거리가 가까운 만큼 정부세종청사 직원들 사이에도 비상이 걸렸다.

인사처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직원 확진에 따라 건물을 폐쇄할지 여부 등은 보건당국의 지침에 따를 것"이라며 "조치를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se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