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광양시, 일제강점기 서울대 남부연습림 관사 관광자원 개발

송고시간2020-02-28 15:4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광양=연합뉴스) 형민우 기자 = 전남 광양시는 광양읍에 있는 서울대 남부연습림 관사를 관광자원으로 개발한다고 28일 밝혔다.

남부연습림 관사
남부연습림 관사

[광양시 제공.재판매 및 DB금지]

서울대 남부연습림 관사는 일제강점기때 경성제국대학 남부연습림 광양 사무소 직원들이 머물렀다.

전형적인 일본식 주택으로 기와와 나무로 댄 지붕과 벽돌로 마감이 돼 있으며 방과 방 사이에 환기창이 설치돼 있다.

2005년 국가등록문화재 제233호로 지정됐으며 서울대가 관사로 쓰다 2014년 광양시가 개보수 작업을 한 뒤 관리하고 있다.

교육부 소유였으나 지난해부터 기획재정부가 소유하고 있다.

광양시는 지난해 12월 문화재청의 설계승인을 받았으며 5월까지 4억6천만원을 투입해 담장 보수와 수목 식재, 관람로, 보안등 설치 등을 할 계획이다.

광양시는 관사를 이관받아 향토문화유산과 연계한 문화관광자원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minu21@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