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안철수계 김수민 의원 통합당 입당, 청주 청원 선거구 '요동'

송고시간2020-02-28 15:4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통합당 후보로 공천될지 관심, 우선추천설에 "모르겠다"

(청주=연합뉴스) 심규석 기자 = 바른미래당의 제명으로 무소속이 된 안철수계 비례대표인 김수민 의원이 미래통합당 합류를 결정하면서 총선을 앞둔 청주 청원 선거구가 요동하고 있다.

무소속 김수민 의원
무소속 김수민 의원

[연합뉴스 DB]

이곳은 5선에 도전하는 더불어민주당 변재일 의원의 지역구이다.

이명주 민중당 충북도당위원장과 무소속 이옥순 F-35A 도입반대 청원주민대책위 위원장 등이 예비후보로 등록했지만, 선거 구도는 민주당과 통합당, 국민의당 3자 대결로 압축돼 왔다.

그러나 국민의당 충북도당 창당 작업을 마친 김 의원이 통합당 입당을 결정하면서 청원 총선은 양자 대결 구도를 띠게 될 가능성이 커졌다.

김 의원은 통합당의 잇단 영입 제의에 청원 오창 일부 주민 의견까지 수렴하며 장고해 온 것으로 전해졌다.

김 의원은 다음 달 1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통합당 입당 의사를 정식으로 밝힐 계획이다.

이 선거구에는 장윤석 청주청원통합시 상생발전본부장과 황영호 전 청원당협위원장이 통합당 예비후보로 등록돼 있다.

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가 우선추천(전략공천) 또는 경선을 결정하게 되지만, 당내에서는 김 의원 우선추천설까지 돌고 있다.

야권 통합이 거론될 당시 변 의원 대항마로 김 의원이 거론되기도 했다.

우선추천설에 대해 김 의원은 "어떻게 정리될지 모르겠다"고 선을 그으며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황 예비후보 역시 "잘 모르겠다"고 말했다.

지역 정가 관계자는 "큰 변화 없이 잠잠하던 청원 선거구에 지각변동이 생기게 됐다"며 "통합당에서 어떤 후보가 공천을 받을지, 4선인 변 의원이 어떤 성적을 받게 될지 관심거리"라고 말했다.

k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