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동산병원 소인태 교수 "간호사 절대 부족…200명 이상 필요"

송고시간2020-02-28 16:0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코로나19 치료 거점 대구동산병원 내과 의사 인터뷰

"젊고 기저질환 없는 경증환자는 감기약 처방도"

근무교대하는 방역 관계자
근무교대하는 방역 관계자

(대구=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28일 오후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격리병상이 마련된 대구시 중구 계명대학교 대구동산병원에서 방역복을 입은 관계자들이 근무를 위해 나서고 있다. 2020.2.28 ondol@yna.co.kr

(대구=연합뉴스) 김선형 기자 = "우리 병원만 해도 간호사가 지금보다 두세 배인 200명 이상이 필요합니다."

28일 최일선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들을 치료하고 있는 계명대학교 대구동산병원 소인태 내과 교수는 연합뉴스와 인터뷰에서 "다 부족하지만, 의료진 중에 특히 간호사가 절대적으로 부족하다"고 밝혔다.

소 교수는 "대구동산병원이 현재 240병상인데 앞으로 300병상까지 늘리려고 한다"며 "지금 간호사가 70명인데 앞으로 최소 200명까지 늘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대구동산병원이 코로나19 치료 거점병원으로 지정된 후 매일 오전 8시부터 저녁 8∼9시까지 환자 치료에 매달리고 있다. 휴식 시간은 따로 없다고 한다.

소속 의료진이 아닌 의료봉사 등 지원 나온 의료진들은 3교대로 운영되고 있다.

다급히 치료 거점병원으로 지정되며 의료진들이 편히 쉴 만한 공간도 마땅하지 않다고 그는 전했다.

그는 "병동에 들어갈 때 평소와 달리 방호복을 입어야 해 육체적 피로가 심하다"며 "조금 더 나은 전문 장비를 입어야 호흡을 편하게 할 수 있어 제대로 된 진료를 할 수 있다"고 아쉬워했다.

"다시"…동산병원 근무 교대
"다시"…동산병원 근무 교대

(대구=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28일 오전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격리병상이 마련된 대구시 중구 계명대학교 대구동산병원에서 의료진이 근무를 교대하기 위해 걸어가고 있다. 2020.2.28 ondol@yna.co.kr

이 병원에서 치료받는 환자들은 대부분 경증이다. 중증 환자들은 주로 계명대학교 동산병원과 경북대학교병원에서 치료받고 있다.

소 교수는 "중증 환자를 타병원으로 전원시킬 때 마땅한 병상이 없어 애로사항이 많다"며 "매 순간 정말 아슬아슬하게 넘어가고 있다"고 했다.

현재 입원 중인 환자 치료에 대해 "약은 많은데 효과가 증명된 약이 없어서 경험적으로 쓰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명확히 증명된 치료약물은 없지만, 치료 효과를 경험한 여러 나라에서 발표한 데이터와 논문을 바탕으로 쓸 수 있는 약들을 사용한다고 했다.

소 교수는 "젊고 기저질환이 없는 환자들은 상기도 감염 같은 증세를 보여 감기약을 처방하기도 한다"면서도 "폐렴 같은 기저질환이 있는 고령 환자들은 항바이러스제와 항생제를 사용한다"고 했다.

끝으로 "젊고 기저질환이 없는 분들은 너무 공포감을 안 가져도 될 것으로 보인다"며 "잘 낫고 계신다"고 말했다.

보호장비 착용하는 의료진
보호장비 착용하는 의료진

(대구=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28일 오전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격리병상이 마련된 대구시 중구 계명대학교 대구동산병원에서 의료진이 근무 교대를 위해 보호장비를 착용하고 있다. 2020.2.28 ondol@yna.co.kr

sunhyu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