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수출입은행, 대구·경북 중소·중견기업에 대출이자 한달 면제

송고시간2020-02-28 16: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기자 = 한국수출입은행은 2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대구·경북지역의 중소·중견기업을 지원하려고 대출금 약 1조1천억원에 대한 이자와 보증료를 한 달(3월)간 면제한다고 밝혔다.

수출입은행은 이날 전국 지점장 화상 회의를 통해 이같이 결정했다.

수출입은행은 또 다음 달부터 6개월간 중소기업 여신 약 3조4천억원의 대출 이자와 보증료 납부를 유예할 방침이다.

방문규 수출입은행장은 "긴급 특별지원 대책이 현장 기업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본점 여신부서와 전국의 13개 지점·출장소 모두 비상한 노력을 해 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이날 화상 회의는 서울 여의도 본점이 아닌 수원지점에서 열렸다. 수출입은행 본점 직원이 전날 코로나19 1차 검사에서 확진 판정을 받아 본점 건물이 폐쇄됐기 때문이다.

수출입은행, 전국 지점장 화상 회의
수출입은행, 전국 지점장 화상 회의

(서울=연합뉴스) 수출입은행은 28일 경기도 수원지점에서 전국 지점장 화상 회의를 열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대구·경북지역의 중소·중견기업 지원 방안을 논의했다. 2020. 2. 28. [수출입은행 제공]

kong79@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