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개소세 인하에 차값 내린다…쌍용차 최대 143만원 낮춰

송고시간2020-02-28 16:0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쌍용차 코란도 가솔린 모델
쌍용차 코란도 가솔린 모델

[쌍용자동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최윤정 기자 = 정부가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경기 위축에 대응해 승용차 개별소비세를 인하하면서 완성차 업체도 차값을 내린다.

쌍용자동차는 3월부터 6월까지 승용차 개소세가 5%에서 1.5%로 70% 인하됨에 따라 차량 가격을 73만∼143만원 낮춘다고 28일 밝혔다.

G4 렉스턴은 3천504만∼4천498만원에서 3천361만∼4천355만원으로 143만원 인하된다.

코란도 가솔린은 2천201만∼2천688만원으로 트림(등급)에 따라 98만∼119만원 내려간다.

티볼리 가솔린은 1천637만∼2천297만원으로 73만∼102만원 낮아진다.

한편, 완성차 업체 한 관계자는 "일선 영업소에서는 최근 구매한 고객들이 소급 적용해달라는 요청을 해와서 고충이 있다"고 말했다.

[쌍용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쌍용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merciel@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