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마스크 품귀, 일본·러시아서도…중국의존도 낮추기 잰걸음

송고시간2020-02-29 08:0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중국산 부자재 공급차질도…한국으로 공급처 변경에 대응 필요

도쿄 시내의 마스크 시민 행렬
도쿄 시내의 마스크 시민 행렬

[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면서 중국이나 한국뿐만 아니라 세계 각지에서 마스크 '품귀 현상'이 나타났다.

소재·부품 등의 수급 안정화를 위해 중국산 의존도를 낮추고 수입처를 다변화하려는 움직임도 활발해지고 있다.

29일 코트라(KOTRA) 해외무역관이 전해 온 코로나19 관련 각국 동향을 보면 일본은 마스크 성수기인 봄철 화분증(花粉症·꽃가루 알레르기) 시기가 오기도 전에 마스크 재고가 동이 났다.

일본위생재료공업연합회는 올해 일본 내 마스크 수요를 약 60억장으로 예상하며 2∼5월 화분증 기간에 대비해 10억장 이상의 재고를 확보했지만, 코로나19 발병 후 해당 재고가 모두 소진돼 품귀 현상이 이어지고 있다.

일본 후생노동성과 경제산업성은 관련 업계와 단체에 생산량을 늘리라고 요청했고 현재 24시간 공장을 가동 중이다.

소매업자를 대상으로는 독점과 과도한 재고 보유 자제에 대한 행정지도를 시행하고 있다.

중국과 인접한 극동 러시아는 25일 기준 아직 확진자가 없는데도 마스크를 구하기 힘든 상황이다.

코로나19가 퍼지기 시작한 1월 말부터 블라디보스토크 시내 약국에서 마스크를 찾아보기 이미 어려워졌다.

현지 드러그스토어 체인의 한 판매원은 "공급업체가 부족해 조만간 마스크 납품이 어려워질 수 있다"고 말했다.

인도에서는 마스크 가격이 계속 상승하는 추세다.

'코로나19' 글로벌 경제 먹구름 (PG)
'코로나19' 글로벌 경제 먹구름 (PG)

[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코로나19 확산 전후 도매가 기준 N95 마스크 1장 가격은 20루피(약 340원)에서 50루피(약 850원)로 2.5배 올랐고, 일회용 마스크는 1박스당 120루피(약 2천35원)에서 300루피(약 5천85원)로 상승했다.

코로나19 발원지인 중국 내 생산과 중국산 제품의 수입이 어려워지면서 이를 대체할 수입처를 찾는 수요도 느는 추세다.

영국의 한 제조업체는 중국에 있는 공급업체 중 25% 이상이 작업을 중단했고 중국산 필터 등 부자재 부족으로 영국 내 11개 공장의 생산과 작업 시간을 단축했다고 밝혔다.

또 영국소매협회는 코로나19 사태가 소비자에 영향을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중국을 대체할 공급업체를 찾고 있다고 전했다.

러시아는 특정 품목의 경우 최대 80%까지 중국산에 의존하고 있는데 아직 마땅한 대체 수입처를 구하지 못한 상황이다.

코트라가 중국과 거래하는 러시아 바이어들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 3분의 1가량이 한국으로 공급처를 변경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고 답했다.

코트라는 "현재 현지에서 가격이 급등하는 신선식품부터 서서히 공급 부족이 드러나게 될 장비 등의 내구재까지 중국산에 대한 대체 수요에 능동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준비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마스크 판매 시작하기도 전에 '마감'
마스크 판매 시작하기도 전에 '마감'

(파주=연합뉴스) 임병식 기자 = 28일 경기도 파주시 문산우체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마스크를 사려는 시민이 대기번호 마감 안내문에 발길을 돌리고 있다. 2020.2.28

eu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