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한중 교육부, 오늘부터 양국 유학생 출국 자제시키기로 합의(종합)

송고시간2020-02-28 18:4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중국대학서 유학 중인 한국인 5만명…교육부 "대부분 한국 체류중"

국내대학 중국인 유학생 7만여명 중 3만3천명 입국 안 해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 입국장에 세워진 유학생 안내 팻말 [연합뉴스 자료사진]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 입국장에 세워진 유학생 안내 팻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세종=연합뉴스) 이효석 기자 = 한국과 중국 교육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양국 유학생의 출국을 서로 자제시키기로 합의했다.

교육부는 중국 교육부와 '한·중 유학생 상호 출·입국 자제 권고 합의'를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양국 교육부는 코로나19 상황이 안정될 때까지 상대국 대학에 재학 중인 내국인 유학생이 상대국으로 출국하는 것을 자제 권고하기로 했다.

한국 교육부는 중국 대학 소속 한국인 유학생에게 출국 자제를 권고하고, 중국 교육부는 한국 대학 소속 중국인 유학생의 출국을 자제하도록 권고하는 것이다.

양국 교육부는 이날 오후 6시부터 이를 적용하자고 합의했다.

교육부에 따르면, 현재 중국 대학에 유학 중인 한국인 학생은 약 5만명이다.

교육부는 "외교 당국에 따르면 현재 대부분 한국에 체류 중"이라면서 "중국 대학이 개학하면 중국으로 출국해야 하는 상황인 점을 고려해 긴급히 협의를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중국 정부는 중국 대학에 코로나19 상황이 안정될 때까지 개강을 연기하고 온라인수업(원격수업)을 운영하라고 지침을 시달한 상태다.

교육부는 이번 합의사항 이행을 위해 한국인 학생에게 출국 자제를 권고하고, 국내 대학 역시 소속 중국인 학생들에게 한국 입국 자제를 권고하도록 조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국내 대학에서 유학 중인 중국인 유학생은 7만983명이다. 교육부는 "이 중 3만3천여명이 아직 입국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중국인 유학생은 학점 불이익이 없도록 한국 대학에서 온라인수업 활성화 조치를 실행할 예정"이라면서 "우리 한국 학생들 또한 불이익이 없도록 지속적으로 중국 정부와 협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hy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