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과천시, '16일 정오 예배' 신천지 과천시민 검체 채취 착수

송고시간2020-02-29 12:49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무증상 신도 458명은 능동감시대상자로 관리

(과천=연합뉴스) 김인유 기자 = 경기 과천시는 지난 16일 신천지 과천본부 예배에 참석한 과천 거주 신도 484명을 대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체 채취에 들어갔다고 29일 밝혔다.

16일은 서울시 서초구와 경기 안양시 확진자 2명이 신천지 본부를 방문해 정오께 예배를 본 날이다.

과천시청에 설치된 자동차 이동형 선별진료소
과천시청에 설치된 자동차 이동형 선별진료소

[과천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시가 전날 신천지 과천본부로부터 자체 확보한 자료에 의하면 16일 예배에 참석한 과천 거주 신도는 949명이다.

949명 가운데 서초구·안양시 확진자와 함께 16일 정오 예배를 본 신도는 484명으로, 이들 중 시청에 자진신고를 한 78명(음성 판정)을 제외한 406명이 내달 1일까지 순차적으로 검체 검사를 받게 된다.

시는 16일 정오 이외 시간에 예배를 본 것으로 확인된 465명 가운데 발열 등 증상이 있는 신도 7명에 대해서도 검체 검사를 진행할 예정이며, 나머지 무증상자 458명은 능동감시자로 분류해 관리하고 있다.

시는 자체 전수조사에서 연락이 닿지 않은 신도 8명에 대해서는 신천지 과천본부 측에 소재 파악을 의뢰했다.

경기도, 과천 신천지 시설 역학조사
경기도, 과천 신천지 시설 역학조사

(과천=연합뉴스) 경기도가 지난 25일 경기도 과천시 한 상가에 있는 신천지예수교회 부속기관에 진입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강제 역학조사를 벌였다. 사진은 역학조사가 진행 중인 경기도 과천시 모 상가에 있는 신천지예수교회 부속기관 모습. 2020.2.25

한편, 시는 검사를 받으러 온 신천지 신도와 시민이 차 안에서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시청 안에 자동차 이동형 선별진료소를 설치했다.

전날 가동한 자동차 이동형 선별진료소는 29일부터 3월 1일까지는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된다.

과천시 관계자는 "코로나19에 효율적으로 대처하기 위해 과천시보건소의 모든 일반 업무를 중단하고 보건소 직원 50여명 전원을 코로나 대응 업무에 투입했다"고 말했다.

hedgeho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