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교황, 이틀 연속 공식 일정 연기·취소…건강 우려 증폭

송고시간2020-02-28 20:3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교황청 "교황, 오늘 공식 알현 연기…숙소 내 접견은 예정대로"

성베드로 광장서 일반알현 진행하는 프란치스코 교황
성베드로 광장서 일반알현 진행하는 프란치스코 교황

(바티칸 EPA=연합뉴스) 프란치스코 교황이 2월 26일(현지시간) 바티칸 성베드로 광장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도 불구하고 주례 일반알현을 진행하고 있다. ymarshal@yna.co.kr

(로마=연합뉴스) 전성훈 특파원 = 프란치스코 교황이 건강상 이유로 이틀 연속 공식 일정을 취소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이탈리아를 중심으로 전 유럽으로 빠르게 확산하는 시점이어서 교황청 안팎에서 교황의 건강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제기된다.

마테오 브루니 교황청 대변인은 교황의 몸 상태가 다소 좋지 않아 28일(현지시간) 예정된 모든 공식 알현을 연기한다고 밝혔다.

브루니 대변인은 교황이 앓는 질환이 단순 감기인지 등은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교황은 다만, 이날 오전 바티칸 성베드로대성당 인근에 있는 숙소인 '산타 마르타' 내 예배실 미사를 예정대로 진행했다고 한다.

아울러 산타 마르타 내 접견도 차질 없이 진행할 예정이라고 브루니 대변인은 전했다.

교황은 전날에도 로마 시내 산조반니 인 라테라노 성당에서 예정된 사순절 미사를 취소하는 등 외부 일정을 소화하지 못했다.

26일엔 수요 일반 알현에 이어 사순절 '재의 수요일 예식'을 집전했는데 당시 거친 목소리에 가끔 기침하는 등 감기 증세를 보인 바 있다.

올해로 83세인 교황이 코로나19가 확산하는 시점에 건강상 이유로 이틀 연속 주요 일정을 취소·연기하면서 교황의 몸상태에 대한 전 세계 가톨릭 신자들의 궁금증과 우려도 커지는 형국이다.

일각에선 교황이 코로나19 관련 질병을 앓고 있는 게 아니냐는 억측도 나오지만, 교황청 내부에서 일단 현재까지는 관련성을 부인하는 분위기인 것으로 알려졌다.

luch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