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여 경선서 靑출신 '존재감'…김영배 이어 윤영찬·정태호 승전보(종합)

송고시간2020-02-28 23:1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현역 선전 속 본선행 성과…고민정 '오세훈 대항마'로·윤건영 구로을 공천될 듯

(서울=연합뉴스) 서혜림 기자 = 4·15 총선을 위한 더불어민주당의 경선에서 청와대 인사들이 잇따라 승전보를 울리며 존재감을 드러냈다.

당 선거관리위원회(위원장 최운열)가 28일 발표한 2차 결과를 보면, 윤영찬(경기 성남 중원) 전 국민소통수석과 정태호(서울 관악을) 전 일자리수석이 나란히 본선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윤 전 수석은 조신 전 대통령 직속 국가교육회의 상근위원을, 정 전 수석은 유종필 전 관악구청장을 각각 꺾었다.

비서관급은 아니지만 인천 미추홀을의 남영희 예비후보, 경기 수원갑의 김승원 예비후보 등 행정관 출신들도 경선에서 승리하며 선전했다.

이에 앞서 지난 26일 발표된 1차 경선에서는 김영배(서울 성북갑) 전 민정비서관이 현역인 유승희 의원을 꺾고 본선에 진출했다.

이를 두고 당내에서는 현역들의 선전 속에서도 청와대 출신들이 속속 성과를 거두고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윤영찬 전 국민소통수석
윤영찬 전 국민소통수석

[연합뉴스 자료사진]

경선을 거치지 않고 공천을 확정 지은 인사들도 있다.

우선 고민정 전 대변인은 서울 광진을에 전략공천됐다. 미래통합당 오세훈 전 서울시장의 '대항마'로서 배치된 것이다.

물론 이곳에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내리 5선을 하는 등 민주당 '텃밭'이긴 하지만 오 전 시장의 기세가 만만치 않다는 것이 당 안팎의 분석이다.

윤건영 전 국정기획상황실장의 경우 서울 구로을 전략공천이 유력하다.

진성준 전 정무기획비서관의 경우 서울 강서을에, 이용선 전 시민사회수석은 서울 양천을에 각각 단수 공천됐다.

박수현(충남 공주·부여·청양) 전 대변인, 나소열(충남 보령·서천) 전 자치분권비서관, 복기왕 (충남 아산갑) 전 정무비서관, 조한기(충남 서산·태안) 전 제1부속비서관 등 충청 지역에 도전한 인사들도 공천을 일찌감치 확정했다.

정태호 전 일자리수석
정태호 전 일자리수석

[연합뉴스 자료사진]

고배를 마신 인사들도 있다.

서울 은평을에 도전한 김우영 전 자치발전비서관은 현역인 강병원 의원에게 승기를 뺏겼다.

경기 남양주을에 도전한 김봉준 전 청와대 인사비서관도 현역인 김한정 의원을 꺾지 못했다.

전북 군산 출마를 준비했던 김의겸 전 대변인은 '부동산 투기 논란'의 벽을 넘지 못하고 당의 설득을 받아들여 불출마를 선언했다.

한병도(전북 익산을) 전 정무수석, 유송화(서울 노원갑) 전 춘추관장, 권향엽(전남 광양·곡성·구례) 전 청와대 균형인사비서관, 김금옥(전북 전주갑) 전 시민사회비서관, 신정훈(전남 나주·화순) 전 농어업비서관 등은 경선이 진행 중이거나 경선을 앞두고 있다.

하승창(서울 중구성동을) 전 사회혁신수석, 권혁기(서울 용산) 전 춘추관장의 경우 지역구가 전략공천지로 선정된 상태이지만, 이들 지역이 다시 경선지로 돌려질 가능성 등이 주목된다.

hrse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