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북한 주재 독일대사관 직원들 일시 철수키로"…격리조치에 대응

송고시간2020-02-29 02:0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평양에 위치한 독일대사관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평양에 위치한 독일대사관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베를린=연합뉴스) 이광빈 특파원 = 독일 정부가 북한 주재 독일대사관을 잠정적으로 폐쇄하고 직원들을 일시적으로 철수시키기로 했다고 일간 프랑크푸르터알게마이네차이퉁이 28일 보도했다.

이는 북한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유입을 막기 위해 외교관들을 공관 부지 밖으로 나가지 못하도록 통제하는 데 따른 것이다.

북한 외무성은 외국 공관들을 상대로 내달 1일까지 격리하겠다고 통보했다.

독일 외무부는 이런 조치가 외교관들의 업무를 방해하고 외교 관계에 관한 빈 협약을 위배한다고 북한 당국에 여러 차례 항의했다.

독일은 평양 주재 유럽연합(EU) 국가들을 대표해 북한 당국의 격리 조치에 대해 항의해왔다.

현재 독일대사관에서는 인력 순환뿐만 아니라 외교 문서 및 현금 수송도 불가능한 상황이다.

조선중앙방송은 지난 24일 외국인 380여 명을 격리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격리 중인 외국인 숫자에는 외교관도 포함된 것으로 보인다.

lkbi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