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이탈리아 연구팀 "코로나19 중국서 작년 10∼11월 첫 전파"

송고시간2020-02-29 03:0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초기 환자 1인당 2.6명 전파…감염자 4일마다 두배 증가

이탈리아발 입국자 체온 측정하는 헝가리 공항
이탈리아발 입국자 체온 측정하는 헝가리 공항

(데브레센 EPA=연합뉴스) 헝가리 데브레센 공항 직원들이 25일(현지시간) 이탈리아의 밀라노에서 들어오는 승객들의 체온을 측정하고 있다. jsmoon@yna.co.kr

(로마=연합뉴스) 전성훈 특파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중국에서 이미 작년 10∼11월 사이에 처음 전파됐을 것이라는 이탈리아 연구진의 연구 결과가 나왔다.

28일(현지시간) 일간 라 레푸블리카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밀라노대 연구팀은 코로나19 병원체의 게놈 정보를 분석해 이같이 추정했다.

연구팀에 따르면 작년 12월 중국에서 정체불명의 폐렴 사례가 처음 확인되기 몇 주 전인 10월 하순 또는 11월 초순 즈음 이미 퍼지기 시작했다.

다만 전염 속도는 단계마다 달랐다고 연구팀은 추정했다.

숙주인 동물에서 인간으로 전파되고 이후 인간 사이에 첫 전염이 이뤄지는 과정은 더뎠지만, 작년 12월 인간 사이에 본격적으로 바이러스가 확산할 때는 무서운 속도를 보였다는 것이다.

코로나19가 한창 위력을 발휘할 때는 평균적으로 환자 1명당 2.6명에게 바이러스가 전파됐으며, 4일마다 감염자가 두배로 증가한 것으로 연구팀은 분석했다.

일반 독감이 환자 1인당 1.2명가량인 점을 고려하면 무서운 감염력이다.

다만, 중국 정부가 바이러스 확산을 막고자 고강도 대책을 실행한 뒤에는 그 속도가 다소 느려진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연구 결과는 최근 국제학술지 '바이러스학저널' 게재가 승인됐으며, 세계보건기구(WHO)에도 보내졌다고 신문은 전했다.

luch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