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유럽증시] 코로나19 확산에 패닉 장세…또 3%대 급락

송고시간2020-02-29 04:3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코로나19 '적색구역'에서 교통통제하는 이탈리아 군경
코로나19 '적색구역'에서 교통통제하는 이탈리아 군경

(로디 EPA=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발생한 이탈리아 로디 인근의 적색구역에서 26일(현지시간) 군경이 검문소를 설치하고 교통을 통제하고 있다. jsmoon@yna.co.kr

(로마=연합뉴스) 전성훈 특파원 = 유럽 주요 증시는 28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가속하며 전날에 이어 또다시 3%대의 급락세를 기록했다.

프랑스 파리의 CAC 40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3.38% 하락한 5,309.90으로 마감했고, 독일 프랑크푸르트 DAX 지수도 3.86% 떨어진 11,890.35로 장이 종료됐다.

영국의 런던 FTSE 100도 6,565.80으로 전 거래일 대비 3.39%의 큰 낙폭을 기록했다. 이날 종가는 2016년 6월 이래 3년 8개월 만에 가장 낮은 것이라고 로이터 통신은 전했다.

범유럽지수인 유로 Stoxx 50 지수 역시 3.66% 내린 3,329.49로 장이 마무리됐다.

코로나19가 이탈리아를 기점으로 유럽 전역으로 확산하며 패닉 장세가 이어진 것으로 풀이된다.

전 세계적으로는 2008년 글로벌 금융 위기 이후 주간 기준으로 가장 큰 낙폭을 기록했다고 외신들은 보도했다.

스위스쿼트은행의 한 애널리스트 AFP 통신에 "글로벌 경제의 패닉이 현실화하는 형국"이라며 "코로나19가 기업 수익과 세계 경제 성장에 미치는 악영향이 예상보다 장기화할 수 있다는 예상이 고개를 들며 투자 심리를 짓눌렀다"고 분석했다.

luch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