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오산서도 확진자 나와…신천지 교인 3차 감염 추정

송고시간2020-02-29 10:59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안양 2번 확진자 강의 참석한 화성 2번 확진자와 같은 교회 예배"

(오산=연합뉴스) 최해민 기자 = 경기 오산시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첫 확진자가 나왔다.

오산시 선별진료소
오산시 선별진료소

[오산시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오산시는 29일 외삼미동 서동탄역더샵파크시티 아파트에 거주하는 56세 남성 A씨와 그의 아내(53)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들은 화성시 두 번째 확진자인 49세 여성 B씨가 다니는 수원 소재 교회에서 23일 함께 예배를 본 것으로 조사됐다.

부부는 B씨가 확진됐다는 소식을 듣고 전날 오산시보건소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검사를 받았다.

B씨는 화성시 반월동 지에스테크윈에 다니면서 지난 19일 안양시의 두 번째 확진자인 33세 남자 강사 C씨의 양성평등 교육에 참여했다가 27일 확진 판정을 받은 바 있다.

C씨는 16일 신천지 과천총회본부 예배에 참석해 24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C씨를 기준으로 볼 때 3차 감염은 A씨 부부 외에도 화성시 능동 신일해피트리 아파트에 사는 화성시 네 번째 확진자(41세 여성·28일)가 있다.

이 여성은 C씨 강의에 참석했던 수원 거주 확진자가 23일 점심을 먹으러 간 식당에서 일하다가 동선이 겹친 뒤 확진됐다.

오산시는 A씨 부부의 자택 등을 소독하고, 역학조사관과 이들의 이동 경로 등을 조사하고 있다.

A씨 부부와 함께 사는 아들은 음성 판정을 받았다.

코로나19 첫 확진자 브리핑하는 곽상욱 오산시장
코로나19 첫 확진자 브리핑하는 곽상욱 오산시장

[오산시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goal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