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여야 3당, 내일 원내대표 회동…선거구획정·코로나19 추경 논의

송고시간2020-02-29 11:3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여야 '3+3+3' 회동…"3월 5일 본회의서 선거구획정 무조건 처리"

여야 3당 원내대표와 행안위 간사들이 2월 23일 오후 국회에서 코로나19 대책 및 선거구 획정 논의를 위해 회동하고 있는 모습. 왼쪽부터 행정안전위 미래통합당 이채익 간사, 민주 통합 의원 모임 유성엽 원내대표,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 미래통합당 심재철 원내대표,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간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여야 3당 원내대표와 행안위 간사들이 2월 23일 오후 국회에서 코로나19 대책 및 선거구 획정 논의를 위해 회동하고 있는 모습. 왼쪽부터 행정안전위 미래통합당 이채익 간사, 민주 통합 의원 모임 유성엽 원내대표,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 미래통합당 심재철 원내대표,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간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보배 기자 = 여야가 40여일 앞으로 다가온 4·15 총선의 선거구 획정 문제를 마무리하기 위해 협의를 이어간다.

29일 더불어민주당에 따르면 민주당 이인영·미래통합당 심재철·'민주 통합 의원 모임' 유성엽 원내대표는 내달 1일 오후 2시 국회에서 회동, 선거구 획정 문제를 논의한다.

이 자리에는 민주당 윤후덕·통합당 김한표·민주통합모임 장정숙 원내수석부대표와 함께 각 당의 선거구 획정 논의에 참여해온 인사 1명씩 참여한다.

민주당 원내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여야 회동을 통해 선거구 획정 문제를 진척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여야는 오는 3월 5일 국회 본회의에서 선거구 획정안을 처리하는 데 합의한 바 있다.

또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산하 국회의원선거구획정위원회(획정위)로부터 선거구 획정 관련 자료를 보고받고 선거구 변동 규모를 최소화하는 방향으로 논의를 진행하기로 의견을 모은 상태다.

다만 국회는 획정위에 선거구 획정 기준을 아직 제시하지 않은 상태다.

이와 관련해 획정위는 전날 입장문을 통해 유감을 표시하면서 "29일부터 자체 기준에 따라 선거구 획정안을 빠른 시일 내에 마련해 국회에 제출할 것"이라고 밝혔다.

획정위는 이날 오후 회의를 열어 선거구 획정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민주당 원내 관계자는 통화에서 "3월 6일이 재외 선거인 명부 작성 마지막 날로, 3월 5일까진 무조건 마무리 지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여야는 이번 회동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총력 대응하기 위해 정부가 내주 제출할 추가경정예산안(추경) 처리 방안에 대해서도 협의한다.

각 당 대표는 전날 문재인 대통령과의 회동에서 코로나19 사태 확산 방지와 피해 지원, 경제활력 회복을 위한 추경 편성과 과감하고 신속한 특단의 대책 마련 필요성에 공감했다.

민주당 관계자는 "정부가 추경안을 제출하면 이번 임시국회 안에 처리할 수 있도록 협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밖에 여야는 비례대표 기탁금 등 위헌·헌법불합치 등으로 효력을 상실한 공직선거법의 개정 등 이견이 없는 무쟁점 법안 처리 방안도 함께 논의할 계획이다.

boba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