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62댓글페이지로 이동

한국발 여객기 하노이 착륙 불허…아시아나 긴급회항(종합)

송고시간2020-02-29 13:12

댓글62댓글페이지로 이동

"코로나19 사태 때문인 듯"…한국∼베트남 항공편 대거 중단 예상

(하노이·서울=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홍국기 기자 = 베트남 정부가 29일 한국발 여객기의 하노이 공항 착륙을 임시로 불허하기로 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

베트남 주재 한국대사관은 이날 베트남 정부가 한국∼하노이 노선에 대해 하노이 노이바이 공항 대신 하노이에서 차량으로 3시간가량 떨어진 꽝닌성 번돈공항을 이용하도록 했다고 밝혔다.

베트남 당국은 이 같은 조치를 현지시간으로 오전 8시15분(한국시간 오전 10시15분)부터 시행한다는 내용을 오전 8시 30분께가 돼서야 각 항공사에 전화로 우선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베트남 당국이 규제를 시행하기 전인 이날 오전 10시10분 인천에서 출발한 하노이행 아시아나항공 OZ729편이 이륙 후 40분이 지난 뒤 인천공항으로 회항했다.

승객 40명이 탑승한 이 여객기는 낮 12시 26분 인천공항에 도착했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당사가 번돈공항을 이용한 이력이 없어 긴급 회항해 결항 조치했다"며 "베트남 공항 당국이 정확한 사유를 밝히진 않았으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와 관련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베트남 당국은 29일 0시를 기해 한국인에 대한 무비자 입국도 임시 불허하기로 했다. 이 같은 조처는 한국인에게 15일간 무비자 입국을 허용하기 시작한 2004년 7월 이후 16년 만에 처음 있는 일이다.

앞서 베트남은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한 대구·경북 거주자와 이곳을 최근 14일 안에 다녀온 모든 외국인의 입국을 금지했다.

이에 따라 한국과 베트남을 잇는 항공편이 줄줄이 운항을 중단할 것으로 보인다.

대한항공은 애초 이날 오전 KE479편과 KE483편을 하노이 공항으로 보낼 예정이었으나 최근 코로나19 사태가 커지면서 사전에 비행편을 결항 조치했다.

이날 오후 6시10분 하노이 공항으로 출발 예정인 KE679편도 베트남 당국의 이번 조치로 운항을 취소할 가능성이 크다고 대한항공 관계자는 전했다.

youngkyu@yna.co.kr

redflag@yna.co.kr

하노이 노이바이 국제공항
하노이 노이바이 국제공항

[연합뉴스 자료 사진]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