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속속 늘어나는 주일 예배 중단…영락·충현교회 합류(종합)

송고시간2020-02-29 15:4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강남동산·광장·영등포교회도 쉬기로…일부 교회는 고수

온라인 예배 안내문 부착하는 여의도순복음교회
온라인 예배 안내문 부착하는 여의도순복음교회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28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순복음교회 대성전 입구에서 교회 관계자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 관련 온라인 예배 개최 안내문을 부착하고 있다. 2020.2.28 hih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상현 양정우 기자 = 기독교 주일을 하루 앞둔 29일 중·대형 교회들이 다음 달 1일 예배 중단 결정에 속속 합류했다.

대한예수교장로회(예장) 통합 소속 대형교회인 중구 영락교회와 강남구 충현교회는 이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주일 예배를 중단한다고 공지했다.

영락교회는 누리집에 올린 공지문을 통해 코로나19 위기경보 심각 단계 격상에 따라 다음 달 1일 1∼5부 예배는 온라인 생중계로 전환한다고 밝혔다.

영락교회는 "성도님들은 자택에서 예배당 예배와 동일한 경건한 마음과 단정한 복장으로 주일 예배에 임해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이 교회는 전날까지 "교회가 예배를 중단한 경우는 없었고, 예배 중단은 교회의 첫째 본질을 회피하는 것"이라는 이유로 주일 예배를 진행하겠다는 입장을 고수해 왔다.

충현교회도 코로나19 확산으로부터 신도와 지역사회를 보호하기 위해 내달 1일과 8일 예배를 중단하고, 유튜브 채널을 통해 생중계한다고 밝혔다.

이외에 강남구 강남동산교회, 광진구 광장교회, 영등포구 영등포교회도 누리집을 통해 주일 예배를 교회 내에서 하지 않는다고 알렸다.

이에 앞서 여의도순복음교회, 명성교회, 소망교회, 온누리교회, 새문안교회, 금란교회, 오륜교회, 수원성교회 등이 주일 예배 중단 사실을 알렸다.

하지만 강남구 광림교회와 노원구 장석교회를 비롯한 일부 교회는 주일 예배를 기존대로 열 방침으로 전해졌다.

코로나19 확진자는 이날 오전에만 594명 늘었다. 정부는 종교행사나 집회 등 많은 사람이 모이는 행사 개최를 최대한 자제해 달라고 요청했다.

psh59@yna.co.kr, eddi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