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정총리, 닷새째 대구서 코로나19 지휘…TK상주 장기화 가능성도(종합)

송고시간2020-02-29 15:5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출동대기' 소방대원들 격려…"코로나19戰에 큰 도움…희생 없어야"

확진자 폭증에 TK상주 주말 넘길 듯…3·1절 기념식 참석 대신 현장대응

소방대원 격려하는 정세균 총리
소방대원 격려하는 정세균 총리

(서울=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29일 대구소방본부 현장 구급·이송대원 출동 대기소를 찾아 소방대원들을 격려했다. 2020. 2. 29 [총리실 제공]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는 29일 닷새째 대구에 머무르면서 대구·경북(TK)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지휘에 총력을 기울였다.

정 총리는 주말인 이날 오전에도 대구시청에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하며 방역 상황을 점검하고 곧바로 현장으로 향했다.

정 총리는 달서구에 있는 현장 구급·이송대원 출동 대기소를 찾아 소방대원들을 격려하고, 이지만 대구소방본부로부터 환자 이송 현황을 보고 받았다.

1·2차에 걸친 소방력 동원령 발동으로 전국에서 대구로 동원된 구급차량과 구급대원들이 환자 이송 상황에 대비해 '출동 대기'를 하고 있는 곳이다.

정 총리는 이 자리에서 "지난해 4월 강원 산불 재난 때도 전국 소방관들이 밤새 달려 헌신적으로 노력했던 모습에 감동했는데 이번에도 발 빠르게 전국 동원령을 발동하는 등 소방본부가 코로나19 전쟁에 큰 도움이 되고 있다"며 감사의 뜻을 전했다.

정 총리는 "소방대원들은 국가적 재난이 있을 때마다 성실하고 용감하게 직무를 수행해 왔다"며 "국민들도 이런 노력을 잘 기억하고 대원들을 격려하고 있다는 자부심을 갖고 임해달라"고 당부했다.

또한 "소방대원들의 희생이 있을 때마다 참으로 가슴이 아팠는데 이런 희생이 절대 없어야 한다"면서 "개인보호 장비 착용 등 감염방지 기본 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끝까지 함께 코로나19를 극복하자"고 주문했다.

정 총리는 지난 25일부터 대구에 머물며 매일 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대구와 경북을 오가는 현장 일정을 하루에 2∼3개씩 소화하고 있다.

하지만 이날 오후에는 별다른 공식 일정을 잡지 않고 내부 회의 등을 하며 그동안 제대로 챙기지 못한 국정 상황들을 점검했다.

소방대원 격려하는 정세균 총리
소방대원 격려하는 정세균 총리

(서울=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29일 대구소방본부 현장 구급·이송대원 출동 대기소를 찾아 소방대원들을 격려했다. 2020. 2. 29 [총리실 제공]

한편 코로나19 사태 장기화 조짐에 정 총리의 대구 상주 기간도 길어질 전망이다. 당초 이번 주말께 확진자 증가세가 꺾이면서 정 총리의 서울 복귀 가능성이 점쳐졌으나, 사태는 악화하고 있다.

코로나19 확진자는 대구·경북을 중심으로 빠르게 불어나 지난 27일 505명, 전날 571명 추가로 발생한 데 이어 이날 오전에만 594명의 확진자가 쏟아져 누적 확진자 수가 3천명에 육박하는 상황이다.

정 총리는 이번 3·1절 행사에 참석하지 않고 대구에 머물며 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방역 현장을 챙기는 데 몰두할 방침이다.

소방대원 격려하는 정세균 국무총리
소방대원 격려하는 정세균 국무총리

(서울=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29일 대구소방본부 현장 구급·이송대원 출동 대기소를 찾아 소방대원들을 격려했다. 2020. 2. 29 [총리실 제공]

다만 정 총리는 내달 2일 국회 대정부질문에 출석할 가능성이 있다. 지금과 같은 비상 상황이 이어질 경우 대정부질문 출석 후 현장 지휘를 위해 다시 대구로 향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정 총리는 대구 현지 상황이 심각한 데다, 다음 주까지가 전국 확산을 결정짓는 중대 고비가 될 것으로 보이는 만큼 대구를 비우는 것을 두고 고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총리실 관계자는 "대구·경북 확산세가 다소 꺾이는 '변곡점'이 만들어진 이후 귀경한다는 각오이며, 일단 이번 주말은 넘길 것"이라면서 "대구 상황이 마무리되지 않은 가운데 대정부질문에 참석해야 해 고민이 깊은 상황"이라고 말했다.

se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