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통합당, '코로나 정부대응' 공세…'여 비례정당 논의' 비판도(종합)

송고시간2020-02-29 19:2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홍준표 "정부 무책임…대통령, 대구서 비상 국무회의 열어야"

국회 본청에 대한 방역작업이 2월 24일 밤과 25일 새벽에 걸쳐 실시되는 모습 [국회사무처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국회 본청에 대한 방역작업이 2월 24일 밤과 25일 새벽에 걸쳐 실시되는 모습 [국회사무처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방현덕 기자 = 미래통합당은 주말인 29일에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사태에 대한 정부 대응을 문제 삼아 여권을 향한 공세를 이어갔다.

중국인 전면 입국 금지를 주장하는 통합당은 청와대가 최근 '중국인 입국 금지는 실효성이 없다'는 점을 설명하는 과정에서 잘못된 통계를 제시한 점을 도마 위에 올렸다.

청와대는 당초 '우리나라에 들어오려는 중국인보다 중국으로 향하는 우리 국민이 두 배 가까이 더 많다'며 관련 통계를 인용했으나, 이는 '한국에서 중국으로 출국한 중국인' 수치인 것으로 밝혀져 논란이 일었다.

박용찬 대변인은 논평에서 "우한 코로나19 가짜뉴스에 엄정 대응하겠다더니 가짜뉴스의 최대 유포자는 결국 문재인 정부였나"라며 "청와대가 실정을 감추기 위해 통계를 꿰어맞추고 있다"고 주장했다.

박 대변인은 베트남 정부가 이날 한국발 여객기의 하노이 공항 착륙을 불허한 것과 관련, 별도 논평을 통해 "문재인 정부가 초기 방역에 성공했더라면 이런 식으로 면박당하는 일은 없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통합당의 전신 자유한국당의 홍준표 전 대표는 페이스북 글에서 "마스크 대란도 해결 못 하는 문재인 정권의 무대책, 무책임을 한탄한다"며 "대통령이 대구에 내려가 비상 국무회의를 열어 결연한 코로나 퇴치 의지를 보여 줘야 혼돈에 빠진 국민이 그나마 안심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통합당은 더불어민주당이 비례대표 전담 정당 창당을 꾀하고 있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이는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 등 핵심인사 5명이 지난 26일 만찬 자리에서 비례정당을 창당하기로 의견을 모았다는 언론 보도에 따른 것이다. 민주당은 사실이 아니라고 해명했으나, 같은 날 정봉주 전 의원이 민주진보진영 비례정당을 표방하는 '열린민주당'(가칭) 창당을 선언하며 여파는 가라앉지 않고 있다.

김정재 원내대변인은 논평에서 민주당이 통합당의 비례 정당인 미래한국당 창당을 비판한 점을 거론하며 "가증스럽기 짝이 없는 자기부정이다. 이러려고 그 난리를 피우며 선거법을 날치기했느냐"고 말했다.

김 원내대변인은 "민주당과 친문(친문재인) 세력의 위성 정당 창당은 지난 선거법 개정이 그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를 얻고자 군소정당을 끌어들이기 위한 '수작'이자 '미끼'에 불과했다는 것을 자인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정의당에도 묻고 싶다. 토사구팽당한 심정이 어떠신가"라며 "정의당은 이제라도 정신 차리고 정권심판에 동참해주기 바란다"고 했다.

banghd@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