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프로농구 3월 1일부터 전면 중단…KCC 선수단 숙소에 확진자(종합)

송고시간2020-02-29 18:3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무관중 경기가 열린 28일 창원체육관 모습
무관중 경기가 열린 28일 창원체육관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무관중 경기로 일정을 치르던 프로농구 정규리그가 결국 중단된다.

KBL은 29일 부산 kt와 경기를 치른 전주 KCC 선수단의 숙소였던 전주의 한 호텔의 투숙객 중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함에 따라 다음 달 1일부터 리그 일정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29일 오후 5시 시작된 경기까지만 정상적으로 개최된다.

프로농구는 국가대표 휴식기를 마치고 정규리그가 재개된 26일부터 무관중 경기를 진행해왔으나 불안감을 느낀 일부 외국인 선수가 '자진 퇴출'로 팀을 떠나는 등 어수선한 상황이 이어지며 일정 강행에 회의적인 목소리가 나오고 있었다.

이런 가운데 선수단 숙소가 확진자 동선과 겹치는 상황이 발생하며 결국 리그 전면 중단으로 이어지게 됐다.

KCC 선수단은 이날 kt와의 경기에서 97-63으로 승리한 뒤 재난 문자를 통해 확진자가 같은 호텔에 있었다는 점을 인지하고 정확한 상황을 파악하고 있다.

KCC 관계자는 "체크인과 체크아웃 날짜가 동일한 것을 확인했다. 호텔 내 자세한 동선 등을 파악해 선수단과 겹치는 부분이 있는지 확인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KBL은 2일 오전 긴급 이사회를 소집해 후속 대응 방안을 논의할 방침이다.

song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