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48댓글페이지로 이동

'신천지 연예인' 루머까지…당사자들 "허위사실 강경 대응"

송고시간2020-03-04 11:13

댓글48댓글페이지로 이동

FNC·킹콩바이스타쉽 잇따라 법적대응 경고

FNC엔터테인먼트 로고
FNC엔터테인먼트 로고

[FNC엔터테인먼트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기자 = 신천지 신도들을 중심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는 가운데 연예인들을 신천지 교인으로 지목하는 지라시까지 돌아 해당 연예인들이 잇따라 강력히 대응에 나섰다.

최근 코로나19 확산과 함께 각종 루머도 기승을 부리면서 다수 연예인을 신천지 교인으로 언급한 지라시가 유포됐다.

유재석과 정형돈 등이 지라시에 언급된 FNC엔터테인먼트는 4일 "소속 아티스트를 향한 특정 종교와 관련된 허위 사실이 유포되고 있다"며 "저희 소속 아티스트는 특정 종교와 전혀 무관하며 해당 루머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FNC는 "위기를 극복해야 하는 지금 무분별하게 양산되는 루머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며 "악성 루머 양성, 악의적인 비방 게시물과 관련해 어떠한 합의나 선처 없이 법적 절차를 토대로 강력한 대응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동욱이 소속된 킹콩바이스타쉽도 허위사실이 유포되고 있다며 "강경한 법적 대응을 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킹콩바이스타쉽은 또 "루머 확대 및 재생산 등 아티스트의 명예와 인격을 훼손하는 행위에 대해서도 법적 절차를 토대로 대응할 예정"이라고 했다.

남규리 소속사 콘텐츠 난다긴다도 "소속 아티스트 남규리와 특정 종교에 대한 허위사실 및 악성 루머가 유포되고 있음을 확인했다"며 "해당 아티스트와 종교는 무관하다"고 밝혔다.

지라시에서 지목된 가수 테이 역시 SNS에 "제가 그 종교인이라니요?"라며 "어떤 누구라도 이런 상황을 이용해 거짓 정보를 재미 삼아 흘리고 이용하지 마세요. 제발 부탁드린다"고 황당함을 표출했다.

kimhyoj@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