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마음껏 덤벼라"…권영진 시장 신천지 연루의혹 제기에 감정폭발(종합)

송고시간2020-03-11 11:50

댓글

페이스북에 음모론 시사…브리핑서 "나는 예수교장로회 안수집사"

[권영진 시장 페이스북 캡처]

[권영진 시장 페이스북 캡처]

(대구=연합뉴스) 홍창진 기자 = 권영진 대구시장이 11일 "사면이 초가다. 마음껏 덤벼라"며 페이스북에 격한 심정을 드러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수습 과정에 대한 비판이 대구시 방역 행정을 넘어 자신과 신천지 연루 의혹을 제기하는 데까지 이르자 도를 넘었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권 시장은 "야전침대에서 쪽잠을 자면서 싸운 지 22일째에 접어든다"며 시민 감성에 호소하는 내용으로 글을 시작했다.

그는 "코로나바이러스와의 싸움도 버거운데 교묘하게 방역을 방해하는 신천지, 저급한 언론들의 대구 흠집 내기, 진영논리에 익숙한 나쁜 정치와도 싸워야 한다. 사면이 초가다"고 썼다.

이어 "코로나19 책임=신천지=대구=권영진 시장이라는 프레임을 짜기 위한 사악한 음모가 작동되고 있는 것은 아닌지?"라며 최근 쏟아진 비판의 배경에 의구심을 나타냈다.

시장으로서 평소 드러내지 않은 감정이 폭발한 듯 "그래 마음껏 덤벼라. 당당하게 맞서 줄게…나는 이미 죽기를 각오한 몸이다"라는 '전투적인' 표현까지 마다하지 않았다.

권 시장은 "죽을 때 죽더라도 이 전쟁만큼은 끝장을 보겠다. 반드시 대구를 지키겠다"고 글을 맺었다.

그는 이날 코로나19 대응 정례브리핑에서 "SNS와 일부 언론에서 제기하는 신천지 연루 의혹에 참담한 심정이며 대꾸할 가치가 없다"며 "나는 예수교장로회 안수집사다"고 반박했다.

전날 한 매체는 '권 시장과 신천지 위장 봉사단체로 보이는 단체가 지속해서 접촉한 정황이 포착됐다'며 연루 의혹을 보도한 바 있다.

realism@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