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감염자 행세 유튜버, 결국 정식재판에…검찰 불구속 기소

송고시간2020-03-13 16:02

댓글
개인방송하는 유튜버 강모씨
개인방송하는 유튜버 강모씨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코로나19 감염자 행세를 한 유튜버가 결국 정식재판에 넘겨졌다.

부산지검 서부지청은 업무방해, 경범죄처벌법위반 혐의로 유튜버 강모(23) 씨를 불구속 기소했다고 13일 밝혔다.

강모 씨는 지난 1월 25일 부산 북구 덕천동 젊음의 거리에서 "저는 우한 바이러스에 걸렸습니다. 머리가 어지럽습니다"고 말하며 쓰러져 주변 사람들에게 불안감을 조성했다.

이어 같은 달 30일도 도시철도 안에서 코로나19 감염자 행세를 하는 유튜브 영상을 촬영해 부산교통공사 지하철 운행 업무를 방해한 혐의를 받는다.

강 씨는 경찰 수사가 시작된 뒤에도 영장을 신청한 경찰을 조롱하고 비슷한 유형의 영상을 잇달아 올려 물의를 빚은 바 있다.

법조계 한 관계자는 "검찰이 약속 기소가 아닌 정식재판에 회부한 것은 국가적으로 위중한 현 상황과 강 씨가 혐의 이후에도 자신의 잘못을 진정으로 뉘우치지 않았던 점이 크게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handbrother@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