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오스트리아, 코로나19 확산에 공공장소 이동 제한령

송고시간2020-03-16 01:17

댓글
제바스티안 쿠르츠(오른쪽) 총리가 15일 의회서 코로나19 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제바스티안 쿠르츠(오른쪽) 총리가 15일 의회서 코로나19 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제네바=연합뉴스) 임은진 특파원 = 오스트리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공공장소에 대한 전국적인 이동 제한령을 내렸다.

제바스티안 쿠르츠 총리는 15일(현지시간) 의회에서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대책을 발표했다. 이는 이전 대책보다 한층 더 강화된 것이다.

발표에 따르면 오는 16일부터 오스트리아 전역에 걸쳐 공공장소에 대한 이동이 제한된다.

이에 따라 운동장과 놀이터 등이 폐쇄되며 이들 장소에는 경찰이 배치된다.

또 모든 오스트리아인에게는 자가 격리가 권고된다.

다만 업무상 연기할 수 없는 일정이 있거나 생필품 구입, 타인을 도와줄 경우 등은 예외로 인정했다.

더불어 실내는 물론 야외에서도 5인 이상의 행사나 모임도 금지된다.

오는 17일부터는 식당과 카페의 문을 모두 닫는다.

다만 식료품 매장과 약국, 우체국, 주유소 등의 영업은 허용한다.

유럽에서 코로나19 피해가 가장 극심한 이탈리아와 국경을 맞댄 티롤 주의 경우 봉쇄된다. 이에 따라 거주민은 확실한 이유가 없다면 앞으로 일주일 동안 자택을 벗어날 수 없다.

아울러 입국 제한 국가도 영국과 네덜란드, 러시아, 우크라이나 등으로 확대된다.

한산한 오스트리아 거리에 마스크 하나가 떨어져 있다.
한산한 오스트리아 거리에 마스크 하나가 떨어져 있다.

[AFP=연합뉴스]

앞서 오스트리아 정부는 지난 10일 이탈리아에서 오는 여행객의 입국을 금지했다.

13일에는 스위스와 프랑스, 스페인을 오가는 항공편을 금지하고 식당 등 소매점 영업은 중단을 권고하는 등 점차 강화된 대책을 발표해왔다.

한편, 현지 신문 '디 프레세'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현재 코로나19 확진자는 모두 860명으로 집계됐다.

engin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