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팩트체크] 소독제 분사방식, 코로나19 방역에 효과적일까?

송고시간2020-03-16 16:59

댓글

지자체, 제독차 동원해 소독제 살포…정치인들도 분무기·훈연기로 방역

분사방식, 바이러스 확산시킬 우려…질본 "바닥·표면 소독에 적용 말아야"

질본 지침 "소독제 묻힌 걸레나 천으로 직접 닦은 뒤 물로 씻어내야"

코로나19 퇴치에 투입된 제독차
코로나19 퇴치에 투입된 제독차

[육군8군단 제공,재판매 및 DB금지]

(서울=연합뉴스) 임순현 기자 = 일부 지자체와 정치인들이 제독차와 분무기 등을 동원해 실시하는 소독제 살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에 효과적일지를 놓고 논란이 제기되고 있다.

현재 일부 지자체들은 군부대 제독차까지 동원해 소독제를 살포하는 방식으로 방역에 나서고 있다. 서울시는 이달들어 수도방위사령부와 공동으로 제독차를 이용해 역사와 공원같이 다중이 모이는 장소를 중심으로 방역 작업을 실시했다. K-10 제독차 12대와 411명의 병력이 투입됐다.

부산시도 최근 육군 53사단과 공동으로 제독차 2대를 동원해 유동인구가 많은 동부산관광단지 등 주요 도로에서 하루 두 차례 방역 작업을 실시했다. 제독차가 거리를 지나다니며 소독제를 살포하는 방식이다.

4·15 총선을 앞두고 일부 정치인들도 방역에 동참했다. 서울 종로에 출마한 이낙연 전 국무총리와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는 11일 나란히 종로구 일대 방역에 나섰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와 나경원 미래통합당 의원 등도 각각 지역구에서 방역 활동을 했다. 이들은 모두 분무기나 훈연기로 소독제를 분사하는 방식을 활용했다.

방역 봉사 나선 이낙연 전 국무총리
방역 봉사 나선 이낙연 전 국무총리

[연합뉴스 자료사진]

방역 봉사 나선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
방역 봉사 나선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렇다면 지자체와 정치인들이 실시하는 소독제 분사 방식의 방역이 실제로 코로나19 방역에 얼마나 도움이 될까?

일단 분사방식 방역에 쓰이는 소독제 자체는 바이러스를 사멸시키는 효과가 있다.

주로 5.25%의 치아염소산나트륨을 '1대49' 비율로 물에 희석한 소독제가 분사방식 방역에 쓰인다. 전문가들에 따르면 이 같은 소독제는 바이러스의 단백질 구조를 분해해 감염력을 봉쇄하는 효과가 있다. 바이러스가 길거리 곳곳에 묻어 있다면 소독제로 사멸시킬 수 있는 것이다.

문제는 방역 방법이다. 제독차와 분무기 등을 통해 소독제를 무차별 살포하는 방식은 비말(침방울)과 접촉을 통해 주로 전파되는 코로나19의 특성을 감안할 때 효율성이 떨어질 뿐만 아니라 오히려 바닥에 쌓인 바이러스를 공기 중에 퍼뜨려 호흡기를 통한 바이러스 감염 위험을 높일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질병관리본부 관계자는 16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소독제를 분사하는 방법은 살포 범위가 불확실해 소독 효과가 떨어지는 것은 물론, 표면에 묻은 바이러스를 더 퍼지게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실제로 지난 2월 마련된 질병관리본부 방역지침은 제독차와 분무기 등으로 소독제를 분사하는 방식에 대해 '적용 범위가 불확실하고 에어로졸 생성을 촉진할 수 있으므로 바닥 및 표면 소독에 적용해서는 안 된다'고 권고한다.

'꼼꼼한 방역'
'꼼꼼한 방역'

(대구=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휴일인 15일 오후 201 특공여단 장병들이 대구시 중구 동성로의 한 공무원 학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한 방역을 하고 있다. 2020.3.15 mtkht@yna.co.kr

그렇다면 분사방식을 대체할 수 있는 효과적인 방역 방법은 무엇일까?

오염됐을 우려가 있는 곳을 소독제를 묻힌 걸레나 천으로 직접 닦는 방식이 바람직하다.

질병관리본부가 각 지자체에 전달한 방역지침은 '바닥이나 표면은 분사가 아닌 소독제가 묻은 걸레나 천으로 반복적으로 닦아야 한다'고 권고한다. 이어 '소독제로 닦아내고 15∼30분 동안 그대로 두었다가 물로 닦아 내야 하고, 혈액 및 체액으로 눈에 띄게 오염된 표면은 '1:4' 비율로 물에 희석한 소독제로 닦아내고 10분간 방치한 후 물로 닦아 내야 한다'고 설명한다.

질병관리본부 관계자는 "방역작업 중에는 바닥이나 표면에 쌓인 바이러스를 공기 중에 퍼뜨리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팩트체크팀은 팩트체크 소재에 대한 독자들의 제안을 받고 있습니다. 이메일(hyun@yna.co.kr)로 제안해 주시면 됩니다.>>

hyu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