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개강에도 스산한 캠퍼스…온라인 수업은 '먹통' 학생은 '분통'

송고시간2020-03-16 16:58

댓글

캠퍼스에 발도 못 디딘 새내기들, 동기 얼굴도 모른 채 '방콕'

온라인 수업 첫날부터 접속자 폭주에 서버 과부하 사태 속출

아직은 개강 같지 않은
아직은 개강 같지 않은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온라인 등 비대면 강의를 통해 서울 시내 주요 대학들이 개강한 16일 원룸 자취방과 하숙집이 밀집한 서울 서대문구 창천동 골목에서 한 학생이 마스크를 쓴 채 이동하고 있다. 2020.3.16 hihong@yna.co.kr

(전국종합=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화사한 봄옷 차림의 새내기들로 술렁거렸을 캠퍼스가 스산하고 썰렁하다.

개강을 2주 미룬 대학들이 16일 온라인 강의로 새 학기를 시작하면서 학생회관과 도서관은 직원 몇 명만 오갈 뿐이고, 드물게 보이는 학생들도 혼자서 급한 볼일만 마치고 집으로 돌아가는 모습이다.

개강일이면 게시판을 빼곡히 채웠던 동아리 홍보물도 찾기 어려워 캠퍼스에 진정한 봄기운이 스며들기까지는 더 많은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전남대학교 경영학부 새내기 김모(19)양은 수시로 대학에 합격했지만, 대학 건물에 발도 디뎌보지 못했다.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대학 새내기 환영 행사와 오리엔테이션 행사 등이 줄줄이 취소되고, 개강마저 미뤄지면서 선배는 물론 함께 4년여간 대학 생활을 함께할 동기들의 얼굴도 본 적이 없다.

코로나19 확산에 대학 측이 원격강의 등으로 수업 대부분을 대체하기로 하면서 김양의 '오프라인 대학 생활'도 차일피일 미뤄지고 있다.

한산한 개강일
한산한 개강일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온라인 등 비대면 강의를 통해 서울 시내 주요 대학들이 개강한 16일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학교 백양로가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2020.3.16 hihong@yna.co.kr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전국 주요 대학에서 준비한 온라인 강의가 서버 다운 등으로 인해 학생들이 제대로 수업을 듣지 못하는 사태가 속출해 학생들은 새 학기의 설렘 대신 짜증과 불안을 느껴야 했다.

이날 오전 고려대·국민대·서울대·중앙대·서울시립대·한국외대 등은 온라인 수강을 위한 학교 서버가 일시적으로 다운됐다.

접속자가 몰려 수강 페이지에 접근 자체가 안 되면서 수업을 못 들은 일부 학생들은 "서버 오류인데 결석 처리가 되면 어떻게 하냐"며 걱정했다.

고려대 수학교육과 손모(21)씨는 "실시간 강의를 듣고 있는 친구들이 서버가 터졌다는 얘기를 많이 한다"면서 "불안정한 서버 등 기술적인 부분에 대한 대책이 필요한 것 같다"고 말했다.

부산대의 경우 이날 개강 첫날부터 온라인 수업시스템 플라토(plato.pusan.ac.kr)가 말썽을 부렸다.

오전 9시 이후 접속이 폭주하면서 아예 접속되지 않거나 되더라도 동영상이 수시로 끊기는 현상이 빚어졌다.

개강했어도, 교수 홀로 수업
개강했어도, 교수 홀로 수업

(광주=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대부분 대학이 개강한 16일 오전 전남대학교 사범대학에서 한 교수가 학생 없이 홀로 원격강의 수업을 하고 있다. 이날 일제히 개강한 광주권 대학들은 코로나19 확산을 우려해 대부분 원격강의 등으로 수업을 대체, 학교에 학생들이 대부분 등교하지 않았다. 2020.3.16 pch80@yna.co.kr

인하대에서도 원격 강의를 들을 수 있는 웹사이트 접속이 안 돼 학생들이 혼란을 겪었고, 인천대 온라인 강의에도 수강생들이 대거 몰리면서 웹사이트 접속이 중단되거나 접속해도 동영상 재생이 끊기는 현상이 속출했다.

강원대 역시 '스마트캠퍼스 e-루리'에 접속자가 몰리면서 서버에 장애가 생겨 서버 안정화 조처를 하고 있다.

학생들은 "내 컴퓨터가 문제인지 서버 문제인지 알 수 없어 혼란스럽다", "서버가 불안정하다 보니 앞으로도 수업이 제대로 진행되기 어려울 것 같다"는 등 불만을 토로하고 있다.

유례없는 온라인 강의 진행에 교수들도 난감하긴 마찬가지다.

연세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오병철 교수는 "좀 더 생생한 동영상 강의를 제공하고 싶은데 교수 대부분이 40, 50대여서 동영상 플랫폼 자체에 익숙하지 않다"고 우려했다.

대학 온라인 강의로 개강, 학교 서버 '일시 다운'
대학 온라인 강의로 개강, 학교 서버 '일시 다운'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온라인 등 비대면 강의를 통해 서울 시내 주요 대학들이 개강한 16일 서울 서대문구 한 가정집에서 올해 대학에 입학한 20학번 신입생이 자신의 랩톱 컴퓨터로 교양강의를 수강하기 위해 학교 사이트에 접속한 뒤 서버 오류에 관한 안내문을 바라보고 있다. 2020.3.16 hihong@yna.co.kr

(정래원 신민재 김상연 이종민 차근호 박철홍 천정인 박영서 기자)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