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울산시, 추경예산 긴급 편성…코로나19 대응 등 956억원

송고시간2020-03-17 14: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시내버스 방역 나선 울산시장
시내버스 방역 나선 울산시장

송철호 울산시장이 12일 울산시 울주군 율리 시내버스 공영차고지를 찾아 코로나19로 승객이 감소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운수 종사자들을 위로하고 차고지 내 시내버스에 대한 방역 활동을 하는 모습. [울산시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울산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와 지역 경기 회복을 위해 올해 제1회 추가경정예산을 긴급 편성했다고 17일 밝혔다.

총 956억원 규모로 코로나19 대응 예산 863억원과 국고 보조사업을 위해 미리 집행한 예산 93억원이다.

시는 코로나19 관련 입원·격리자 생활지원비 28억원, 긴급 대책비 18억원, 보건소 선별진료소 엑스-레이(X-ray) 장비 지원 5억원, 전문의료일용인력비 2억원 등을 편성했다.

또 소상공인과 중소기업 지원을 위해 경영안정 자금 융자 지원에 20억원, 중소기업육성자금 융자 지원에 10억5천만원, 지역기업 공공 조달 판로지원에 4억원 등을 배정했다.

울산페이 2천억원 추가 발행과 10% 할인을 위해 240억원, 아동 양육 한시 추가지원 268억원, 노인 일자리 사업 참여자 쿠폰 지급 23억원도 편성했다.

저소득층 한시 생활 지원에 121억원, 생계급여 추가 지원에 114억원, 저소득층 마스크 지원에 3억8천만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이 예산안은 19일부터 시작하는 울산시의회 임시회에서 심사한다.

추경 재원은 국고보조금 769억원과 특별교부세 22억원, 기금 2억원, 시비 163억원이다.

시는 이번 긴급 추경편성 외에도 재난관리기금 27억원을 긴급 투입해 선별진료소 운영, 감염증 전담병원 지원, 각종 방역 장비·물품 구매 등에 사용했다.

복지시설 방역물품 지원, 입원·격리자 생활비 지원에 예비비 2억원도 긴급 투입했으며 대외협력기금 2억원을 활용해 대구·경북에 마스크, 세정제 등을 지원했다.

송철호 울산시장은 "이번 추경예산 편성을 통해 방역체계를 더욱 강화하고, 중소기업·소상공인들이 다시 일어설 수 있는 계기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cant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