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28댓글페이지로 이동

'국회의원, 월급 반납해 위기 극복 도와야' 국민청원 20만 넘어

송고시간2020-03-18 08:01

댓글28댓글페이지로 이동

'신천지 이만희 총회장 즉각 구속수사해야' 청원도 20만 돌파

[청와대 국민청원 캡처]

[청와대 국민청원 캡처]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국가적 위기 극복에 많은 국민이 동참하는 가운데 국회의원들도 월급을 반납하거나 삭감해 힘을 보태야 한다는 내용의 청와대 국민청원에 참여한 인원이 20만명을 넘었다.

청원인은 지난 12일에 '코로나19로 위기에 처한 국민을 위해 국회의원들의 월급 반납 또는 삭감을 건의합니다'라는 제목으로 청원글을 올렸다.

청원인은 "서로가 힘든 상황을 극복해 평화로운 대한민국을 만들어 보겠다고 힘을 보태는데 이번이야말로 국회의원들의 자진 월급 반납 또는 삭감으로 지난날의 잘못을 뉘우치는 기회로 삼고 조금이라도 도와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작년 몇 달 간 국회 문을 열지 않아 일을 안 한 것과 다름없는데도 국회의원들은 월급을 다 받아 갔다"며 "일반 직장인이 오너와 맘이 안 맞는다고 수개월을 출근도 안 하고 해결할 일을 남기면 당연히 월급은 없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청원인은 "일을 안 하는 국회를 위해서도 국민이 세금을 내야 하나"라며 "국회의원들도 역지사지로 국민 입장에서 한 번 생각해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 이만희 총회장의 즉각적인 구속 수사를 촉구한다는 내용으로 지난달 25일에 올라온 국민청원에 참여한 인원도 20만명을 넘어섰다.

청원자는 청원글에서 "신천지는 혹세무민하는 교리와 은밀한 포교 활동으로 신도들이 학업이나 직장을 포기하게 하는 등 심각한 사회문제를 일으키고 있다"며 이 총회장은 종교 사기꾼이자 민생침해사범이라고 비난했다.

이 청원에 앞서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신천지의 강제해산을 촉구하는 청원이 올라오기도 했다.

지난달 22일에 시작돼 오는 23일에 마감되는 이 청원에는 18일 오전 8시 현재 130만4천여 명이 참여했다.

kjpar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