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조현아 "대한항공 리베이트 부끄러워…불법 의사결정 관여 안해"

송고시간2020-03-18 15:1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조원태와 함께 검찰 고발되자 첫 개별입장 내고 '선긋기'…"실체적 진실 밝혀야"

(서울=연합뉴스) 장하나 기자 = 대한항공[003490]의 에어버스 리베이트 수수 의혹으로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과 함께 검찰에 고발된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이 18일 입장을 내고 불법적 의사 결정에 관여한 바가 없다고 강조했다.

조 전 부사장은 이날 법률대리인인 법무법인 원을 통해 낸 입장에서 "이번과 같은 항공기 구매 리베이트 건은 있어서는 안 될 부끄러운 일"이라며 "대한항공과 한진그룹을 살리기 위한 전문경영인 체제를 지지하는 주주의 한 사람으로서 이번 사태에 대해 창업주 일가의 일원으로서 무한한 책임을 느낀다"고 말했다.

조 전 부사장은 "다만 항공기 리베이트와 관련해 어떤 불법적 의사결정에도 관여한 바가 없다"고 선을 그었다.

한진그룹 경영권 분쟁
한진그룹 경영권 분쟁

사진은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왼쪽)과 동생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오른쪽).[대한항공 제공. 연합뉴스 자료사진]

작년 12월23일 동생 조 회장을 향해 견제구를 날린 조 전 부사장이 1월31일 KCGI, 반도건설과 손잡고 공동 전선을 구축한 이후 개별적인 입장을 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조 전 부사장과 행동주의 사모펀드 KCGI, 반도건설로 구성된 '3자 연합'이 한진칼[180640] 주주총회를 앞두고 대한항공의 리베이트 의혹에 대한 수사를 촉구하는 와중에 도리어 조 전 부사장이 대한항공 경영진과 함께 고발당하자 자승자박의 위기에서 모면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조 전 부사장은 "이제 불법적 관행과 악습의 고리를 끊는 것만이 위기의 대한항공을 살리는 길"이라며 "이번 사건에 관여된 사람들은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실체적 진실을 밝히는 과정에 성실히 임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 전 부사장은 "향후 위법행위가 드러날 경우 그에 상응한 책임과 처벌도 감수해야 할 것"이라며 "관련 사건을 명백히 밝히는 과정에서 저 역시 예외일 수 없으며, 앞으로 모든 과정에 떳떳하고 성실하게 임하겠다"고 말했다.

대한항공 항공기 구매 리베이트 의혹 고발
대한항공 항공기 구매 리베이트 의혹 고발

(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18일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열린 '대한항공 항공기 구매 리베이트 의혹 관련 조원태, 조현아 등 대한항공 경영진 고발 기자회견'을 마친 민생당 채이배 의원과 민변, 참여연대 관계자들이 고발장 접수를 위해 걸어가고 있다. 2020.3.18

앞서 민생당 채이배 의원은 이날 오전 참여연대 경제금융센터 등 시민단체와 함께 "대한항공 고위 임원들의 리베이트 수수에 관여한 조원태 회장과 조현아 전 부사장을 처벌해 달라"며 이들을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배임 및 횡령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채 의원은 "프랑스 검찰에 따르면 에어버스는 대한항공과 1996년부터 2000년까지 10대의 A330 항공기 구매계약을 체결하면서 대한항공 전직 고위 임원에게 1천500만 달러 지급을 약속했고, 2010년부터 2013년까지 3차에 걸쳐 총 174억 원 상당의 돈을 전달했다"며 "당시 조원태 회장과 조현아 전 부사장은 모두 대한항공의 등기이사로 리베이트 수수 행위에 직·간접적으로 관여했다고 볼 수 있다"고 주장했다.

hanajja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