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중국 소셜미디어 틱톡, 영상 '물관리'…못생기면 차별"

송고시간2020-03-18 16:1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온라인 매체 인터셉트 보고서…틱톡 "온라인 왕따 막기 위한 것" 해명

(서울=연합뉴스) 권혜진 기자 = 중국의 동영상 공유 플랫폼인 틱톡이 못생기거나 가난해 보이고, 장애가 있는 사람이 등장하는 영상을 걸러낸다는 사실을 폭로한 보고서가 나왔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이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온라인 매체인 인터셉트는 최근 공개한 자료에서 틱톡이 이용자의 성향에 맞춰 영상을 추천하는 '포유'(For You) 피드에 근사한 분위기를 조성하고자 이같은 영상을 제외했다고 폭로했다.

틱톡 로고
틱톡 로고

[로이터=연합뉴스]

'포유' 피드는 대부분의 사용자가 틱톡 앱을 열 때 보게 되는 첫 화면으로, 이 첫 화면에 동영상이 내걸리면 엄청난 수의 사용자에게 노출된다.

틱톡은 이 첫 화면을 어떻게 구성하는지를 비밀에 부쳤으며 알고리즘을 통한 자동 추천기능이 어떻게 작동하는지도 알려지지 않았다.

인터셉트에 따르면 틱톡은 너무 마르거나 뚱뚱한 '비정상적 체형'을 가졌거나 '너무 못생기거나 안면에 장애가 있는' 사용자의 영상은 거르라는 지침을 내렸다.

틱톡은 "외모가 좋지 않으면 그 영상은 매력도가 떨어져 새로운 사용자에게 이를 추천할 만한 가치가 없다"며 이같은 지시를 내렸다는 것이 인터셉트의 주장이다.

아울러 동영상 배경이 허름하거나 초라할 경우 "아름답지 않고 매력도 떨어진다"며 이런 영상도 제외하라는 지침을 내렸다.

틱톡의 검열 논란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틱톡의 운영 매뉴얼에 장애인 등이 영상 공유를 제외한다는 주장은 지난해 12월에도 제기됐다.

인터셉트의 이같은 문건 폭로에 틱톡 대변인은 취약 계층 이용자의 영상이 화제를 모으면서 온라인 왕따 등이 일어나는 것을 막기 위해 포유 피드를 편집한다고 해명했다.

작년 말 제기된 차별 논란 때에도 틱톡은 비슷한 해명을 내놨다.

틱톡은 이와 함께 "인터셉트가 틱톡의 가이드라인이라고 제시한 것의 대부분은 더는 사용치 않거나 한번도 적용된 적 없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인터셉트는 그러나 또 다른 자료에서 틱톡이 과거 중국 정부의 외교 정책을 공고히 하기 위한 수단으로 활용됐다는 주장을 펼쳤다.

lucid@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