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57댓글페이지로 이동

"교회에 수상한 사람" 112신고…화장실 찾던 대학생으로 확인(종합)

송고시간2020-03-18 18:26

댓글57댓글페이지로 이동

코로나19로 방역 민감해 벌어진 '해프닝'

교회 방역
교회 방역

(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18일 오후 한 교회에서 방역 관계자들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방역 작업을 하고 있다. pdj6635@yna.co.kr

(구리=연합뉴스) 권숙희 기자 = 교회 건물에 체취를 남기고 사라진 수상한 사람이 있다는 112신고가 접수돼 관계당국이 한때 긴장했으나 화장실을 찾아 헤매던 대학생으로 확인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방역에 민감한 가운데 교회 목사가 페이스북에 폐쇄회로(CC)TV까지 공개했으나 단순 '해프닝'으로 마무리됐다.

18일 경기 구리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7일 오후 4시 56분께 "마스크에 후드티 모자를 뒤집어쓴 남성이 구리시의 한 교회 건물에 들어와 곳곳에 체취를 남긴 뒤 사라졌다"는 내용의 112 신고가 접수됐다.

경찰이 현장에 출동했을 때 해당 남성은 이미 사라진 뒤였다.

신고자인 이 교회의 A 목사는 바로 방역소독을 했으며, 경찰에 순찰 강화를 부탁했다.

A 목사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건물 내외부 CCTV를 공개하며 "교회가 어려울 때 교회를 무너뜨리기 위한 코로나 확진자의 행동으로 의심된다. 옆 교회에 연락하니 (이 남성이) 그 교회 건물에도 들어갔다 나오는 것이 찍혔다 한다"고 주장했다.

해당 게시물은 현재 삭제됐다.

경찰이 주변 CCTV를 확인해 해당 남성의 동선을 파악한 결과 인근에 거주하는 대학생으로 확인됐다.

이 학생은 개방된 화장실을 이용하기 위해 우연히 교회가 있던 건물 2곳에 차례로 들른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관계자는 "다행히 CCTV 속 남성은 인근에 사는 대학생으로, 범죄와는 관련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면서 "지금 사이버강의를 수강 중이어서, 끝나는 대로 간단한 조사에 응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suki@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