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9댓글페이지로 이동

충주 신천지 신도 확진자는 '기자'…접촉 많아 역학조사 비상

송고시간2020-03-18 17:41

댓글9댓글페이지로 이동

기자회견 등 다수 취재 현장 참석…충주·제천·단양 기자실 폐쇄

(충주=연합뉴스) 전창해 기자 = 충북 도내 신천지 신도 가운데 처음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충주시 거주 30대 남성의 직업이 인터넷 매체 기자로 밝혀지면서 역학조사에 나선 방역 당국이 바짝 긴장하고 있다.

타인과 만남이 잦은 직업 특성을 고려해 방역 당국은 역학조사 기간 설정 및 접촉자 파악에 온힘을 기울이고 있다.

코로나19 접촉자(PG)
코로나19 접촉자(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18일 방역 당국에 따르면 이날 확진 판정을 받은 A(30)씨는 역학조사 과정에서 지난 9일 처음 인후통 등 이상 증상이 나타났다고 진술했다.

이를 토대로 방역 당국은 이달 8일부터 A씨의 이동 경로 파악에 나섰다.

A씨는 우선 일요일인 8일에는 온종일 자택에 머물렀다고 진술했다.

인후통 증상이 나타난 9일에는 오후 1시 30분∼2시 10분 사이 칠금동에 있는 약국과 슈퍼를 방문한 뒤 집으로 돌아왔다.

10일에는 충주시청 브리핑룸에서 열린 조길형 충주시장 주재 코로나19 관련 브리핑에 참석했다.

11일 오전 8시 30분께 병원과 약국을 들른 A씨는 오전 10시께 한 국회의원 예비후보의 공약 발표 기자회견 참석차 재차 충주시청 브리핑룸을 찾았다.

12일에는 오전 10시께 충주시선거관리위원회에서 국회의원 예비후보 관련 영상을 촬영했다.

13일은 오전에 강원도 원주의 한 셀프주유소를 다녀간 뒤, 이후부터 15일까지 집에서 지냈다.

16일에는 집 근처 전통시장과 슈퍼를 잠깐 다녀간 사실이 확인됐고, 17일 오전에 건국대 충주병원에서 진단검사를 받았다.

A씨가 다녀간 병원, 약국, 슈퍼, 전통시장은 폐쇄회로(CC)TV 확인 결과 인적사항이 확인된 접촉자 1명 외에는 모든 접촉자가 마스크를 착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방역 당국은 확인된 밀접 접촉자 1명을 자가격리 조처하고 해당 시설을 일제 소독했다.

하지만 12일 충주시선관위에서는 선관위 직원과 예비후보 측 관계자 등 12명이 밀접 접촉자로 분류돼 자가격리 조처됐다.

또 10일 충주시청 코로나19 브리핑 당시에는 시청 및 언론 관계자들 모두 마스크를 착용했으나, 11일 예비후보 기자회견 때는 일부가 마스크를 제대로 착용하지 않았던 것으로 드러나 추가 조사가 진행되고 있다.

방역 당국은 밀접 접촉자 발생 여지가 남은 충주시청 브리핑룸을 무기한 폐쇄하는 한편 출입 기자들에게 코로나19 진단검사를 권고했다.

A씨는 충주시 외에도 인근 제천시와 단양군도 담당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두 지자체도 이날 오후 기자실을 폐쇄하고 방역을 진행했다.

충북도 관계자는 "현재는 A씨의 진술에 의존해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다"며 "추후 카드사용 내용 및 위성위치확인시스템(GPS) 조사를 통해 조사 기간이 조정되고, 추가 접촉자도 늘어날 수 있다"고 말했다.

jeonch@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