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대구 고교생 사망진단서엔 '코로나19' 기재?…당국 "틀린 판단"

송고시간2020-03-19 15:08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영남대병원 검사 오류로 인한 것…제때 치료받지 못한 문제는 별도 조사 검토"

(서울=연합뉴스) 채새롬 기자 = 대구에서 폐렴 증세를 보이다 사망한 17세 고교생의 병원 사망진단서에 사인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기재된 것과 관련해 당국이 잘못된 근거로 인한 틀린 판단이었다고 지적했다.

영남대학교병원
영남대학교병원

[영남대학교병원 제공]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19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17세 사망자 최초 사망진단서에 코로나19가 기재된 것과 관련한 질문에 "영남대병원에서 검사상 오류가 발생했고 이에 근거한 임상적 판단이었기 때문에 맞는 판단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권 부본부장은 영남대병원으로부터 검사 원자료를 받아 재판독한 결과 환자 검체가 전혀 들어가 있지 않은 검체에서도 PCR(유전자증폭) 반응이 확인되는 등 실험실 오염 또는 기술 오류가 확인됐다고 밝혔다.

권 부본부장은 17세 소년이 고열로 경북 경산의 한 병원에 치료를 받으러 갔으나 제때 치료받지 못했다는 지적과 관련해서는 "코로나19 방역과는 직접 관련이 있지 않아 살펴보지 않았다"며 "기회가 된다면 이에 대해서 별도로 조사를 하거나 상세하게 검토하겠다"고 덧붙였다.

방역당국은 이날 17세 사망자에 대해 질병관리본부, 서울대병원,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등이 교차 검사를 실시한 결과 모든 시험기관의 검체 검사에서 코로나19가 검출되지 않았다며 코로나19 최종 '음성' 판정을 내렸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부본부장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부본부장

(청주=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부본부장(국립보건연구원장)이 19일 오후 충북 청주시 질병관리본부에서 코로나19 국내 발생현황 및 확진환자 중간조사 결과 등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kjhpress@yna.co.kr

srcha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