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38댓글페이지로 이동

영남대병원장 '실험실 오염·기술 오류' 발표에 '발끈'

송고시간2020-03-19 17:10

댓글38댓글페이지로 이동

질병관리본부 최종 음성 판정에 "수차례 진단검사 했는데…할 말이 없다"

"사망진단서 사인 변경은 질본 판정 유보로 포괄적 개념으로 사용"

(대구=연합뉴스) 김선형 기자 = 폐렴 증세로 사망한 17세 고교생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에서 최종 음성 판정을 받자 마지막까지 이 소년을 치료한 영남대병원은 당혹감을 드러냈다.

김성호 영남대병원장은 19일 질병관리본부가 이 소년에 대한 코로나19 진단 결과를 "실험실 오염, 기술 오류 등으로 인한 잘못으로 판단된다"고 발표한 것에 발끈했다.

방역당국 "대구 17세 사망자 코로나19 최종 '음성'…부검 불필요"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김 원장은 연합뉴스와 인터뷰에서 "병원으로서는 검사 결과가 모호해서 수차례 진단 검사를 한 건데 그렇게 말하니 할 말이 없다"고 말했다.

그는 "그동안 검사 결과로 보아 오염이나 기술 오류가 있다고 보기는 곤란하다"며 "마지막 검사는 평소 하지 않던 소변검사여서 오염이 있었는지 재점검할 예정이다"고 덧붙였다.

김 원장은 "쉽게 말해 유전자 서열 특정 번호에서 양성이 나오면 양성으로 보는데, 이 학생은 전형적인 곳이 아닌 가능성이 좀 떨어지는 곳에서 양성이 나왔다"며 "그래서 질병관리본부에 보고했고, 질본이 정확하게 판정하자고 해 유보했다"고 말했다.

김 원장은 또 "검사 결과와 상관없이 양상만으로는 코로나19 가능성이 워낙 높았다"며 "소년을 살려내려고 포항 기독병원까지 가서 에크모(인공심폐장치·ECMO)를 빌려왔다"고 안타까워했다.

사망진단서에 사인이 '코로나 폐렴에 의한 급성호흡부전'에서 '폐렴'으로 바꾼 경위에 대해서는 "진단검사의학팀에서 양성일 것 같다고 하니까 진단서를 써주는 의학팀에서 코로나로 했다가 질병관리본부가 재판정한다고 해 포괄 개념인 폐렴으로 바꿨다"고 말했다.

이어 "질병관리본부 최종 판정이 나올 때까지 사망진단서가 필요할 수 있으니까 우선 폐렴으로 하고 나중에 질본이 코로나19라고 하면 새로 써주겠다고 유가족에게 설명했다"고 덧붙였다.

김 원장은 "장례식장 사용 등 유가족을 끝까지 돕고 싶다"고 했다.

영남대학교병원
영남대학교병원

[영남대학교병원 제공]

sunhyu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