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137댓글페이지로 이동

안철수 "질본에 전권 줘야…질병통제예방청으로 확대개편 추진"

송고시간2020-03-20 10:02

댓글137댓글페이지로 이동

항말라리아약의 코로나19 치료 효능 검증도 제안

화상카메라 위치 조정하는 안철수 대표
화상카메라 위치 조정하는 안철수 대표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3월 19일 오전 서울 마포구 국민의당 당사에서 열린 화상 기자간담회 전 카메라 위치를 조정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방현덕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20일 "다음 국회에서 당의 총의를 모아 보건복지부 산하 질병관리본부를 국무총리 직속 '질병통제예방청'으로 확대 개편하겠다"고 말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의료봉사 후 자가 격리 중인 안 대표는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민의당 최고위원회의에 화상 연결로 참석, "질병통제예방청에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수준의 방역 전권을 부여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안 대표는 "질병통제예방청장은 방역 분야 전문가로 임명하고, 방역 전권을 부여하겠다"며 감염병 위기 단계 격상, 감염지역 방문자 입국 금지, 군 인력 파견 등의 조치를 청장이 선조치한 뒤 대통령에게 후보고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의 하얗게 센 머리와 피곤에 찌든 얼굴에서 공직자의 헌신과 사명감을 본다"면서도 "본부장에게 일할 때 필요한 권한이 없다는 것을 발견하면서 관리행정 체계의 수준에 분노한다"고 제안의 배경을 설명했다.

안 대표는 전날 기자간담회에서 주장한 3월 임시국회 내 '진정한 영웅들을 위한 특별 결의안' 통과도 거듭 강조했다.

'진정한 영웅 결의안'은 일선 공무원, 의료진, 자원봉사자들의 헌신, 봉사, 통합, 공동체, 시민의식 등을 기리자는 취지다.

그는 항말라리아약이 코로나19 치료제 역할을 할 가능성이 있다며 정부에 효과를 검증하라고 제안하기도 했다.

한편, 이날 국민의당은 서울 마포구 당사에서 비례대표 예비추천후보자 40명에 대한 집단 토론을 진행한다.

banghd@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