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안철수 "질본에 전권 줘야…질병통제예방청으로 확대개편 추진"

송고시간2020-03-20 10:02

댓글

항말라리아약의 코로나19 치료 효능 검증도 제안

화상카메라 위치 조정하는 안철수 대표
화상카메라 위치 조정하는 안철수 대표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3월 19일 오전 서울 마포구 국민의당 당사에서 열린 화상 기자간담회 전 카메라 위치를 조정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방현덕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20일 "다음 국회에서 당의 총의를 모아 보건복지부 산하 질병관리본부를 국무총리 직속 '질병통제예방청'으로 확대 개편하겠다"고 말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의료봉사 후 자가 격리 중인 안 대표는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민의당 최고위원회의에 화상 연결로 참석, "질병통제예방청에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수준의 방역 전권을 부여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안 대표는 "질병통제예방청장은 방역 분야 전문가로 임명하고, 방역 전권을 부여하겠다"며 감염병 위기 단계 격상, 감염지역 방문자 입국 금지, 군 인력 파견 등의 조치를 청장이 선조치한 뒤 대통령에게 후보고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의 하얗게 센 머리와 피곤에 찌든 얼굴에서 공직자의 헌신과 사명감을 본다"면서도 "본부장에게 일할 때 필요한 권한이 없다는 것을 발견하면서 관리행정 체계의 수준에 분노한다"고 제안의 배경을 설명했다.

안 대표는 전날 기자간담회에서 주장한 3월 임시국회 내 '진정한 영웅들을 위한 특별 결의안' 통과도 거듭 강조했다.

'진정한 영웅 결의안'은 일선 공무원, 의료진, 자원봉사자들의 헌신, 봉사, 통합, 공동체, 시민의식 등을 기리자는 취지다.

그는 항말라리아약이 코로나19 치료제 역할을 할 가능성이 있다며 정부에 효과를 검증하라고 제안하기도 했다.

한편, 이날 국민의당은 서울 마포구 당사에서 비례대표 예비추천후보자 40명에 대한 집단 토론을 진행한다.

banghd@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