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미, 코로나19 환자 9일만에 1천→1만명 급증 '비상'…한국 추월

송고시간2020-03-20 06:39

댓글

첫 환자 나온지 두달만에 1만명 넘으며 확산 가속…세계서 6번째로 많아져

뉴욕주지사 "56주 더 증가세 이어질것"…전문가들 "상승곡선 여러번 올 것"

앤드루 쿠오모 미국 뉴욕 주지사.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앤드루 쿠오모 미국 뉴욕 주지사.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 미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 수가 급증세를 보이며 19일(현지시간) 1만 명을 돌파했다.

CNN 방송은 이날 오전(미 동부시간) 기준 미국의 코로나 환자를 1만259명으로 집계했다. 하룻밤 새 2천700여 명이 늘어난 것이다.

미 존스홉킨스대학은 이날 오전 미국의 코로나19 확진자를 이보다 더 많은 1만1천238명으로 집계했다.

미국의 코로나19 환자가 1만 명을 돌파한 것은 지난 1월 21일 미국에서 첫 코로나19 환자가 나온 지 약 두 달 만이다.

특히 첫 환자 발생 뒤 환자 수가 1천 명을 넘기기까지는 약 50일이 걸렸지만 그 이후로는 감염자 수가 빠르게 늘며 폭증하는 추세다.

지난 10일 1천 명을 돌파한 뒤 13일 2천 명, 15일 3천 명, 16일 4천 명, 17일 5천 명, 18일 8천 명, 19일 1만 명을 각각 넘기며 가속이 붙고 있다.

불과 9일 만에 1천 명이 10배인 1만 명으로 불어난 것이다.

이에 따라 미국의 코로나19 감염자 수는 한국을 추월했다.

존스홉킨스대 통계에 따르면 미국은 중국, 이탈리아, 이란, 스페인, 독일에 이어 세계에서 6번째로 많은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이 집계에 따르면 한국은 미국과 프랑스에 이어 8번째로 환자가 많은 나라다.

특히 미국 최대 도시 뉴욕이 포함된 뉴욕주가 미국 내 코로나19 확산의 새로운 진원지가 되고 있다.

뉴욕주에서는 18일 전날보다 코로나19 환자가 1천8명 늘어난 데 이어 이날은 전날보다 1천770명 증가하며 4천152명이 됐다.

이는 한국 다음으로 환자가 많은 스위스(3천888명)나 영국(2천707명)의 감염자 수를 앞지르는 것이다. 미국의 1개 주에서 다른 국가보다 더 많은 환자가 나온 셈이다.

19일 미국 뉴욕 브루클린병원센터 바깥에 설치된 코로나19 스크리닝 텐트에서 병원 직원이 사람들을 도와주고 있다. [AP=연합뉴스]

19일 미국 뉴욕 브루클린병원센터 바깥에 설치된 코로나19 스크리닝 텐트에서 병원 직원이 사람들을 도와주고 있다. [AP=연합뉴스]

미국의 코로나19 환자 급증은 일정 부분 검사 확대의 결과로 풀이된다.

앤드루 쿠오모 뉴욕 주지사는 이날 뉴욕주에서 하루 새 거의 8천 건의 검사가 이뤄지고 있다며 "8천 건의 검사를 하면 (감염자) 숫자는 기하급수적으로 올라가게 돼 있다"고 말했다.

CNN은 "더 많은 검사가 가능해지면서 환자 수가 계속해서 증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마이크 펜스 미 부통령은 이날 백악관 기자회견에서 매일 수만 건의 검사가 미국에서 이뤄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본질적으로 환자 수의 급증은 그만큼 코로나19가 미국에 이미 깊숙이 퍼져 있었다는 뜻이어서 미 보건 당국의 우려를 자아내고 있다.

더구나 앞으로도 상당 기간 코로나19의 가파른 확산세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는 점에서 상황은 더 심각하다.

쿠오모 주지사는 이날 주 보건 전문가들이 5∼6주 뒤 코로나19 환자 수가 정점을 찍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그는 17일에도 5월 1일께인 45일 후 코로나19 환자가 정점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한 바 있다.

쿠오모 주지사는 또 그 시점이면 11만 개의 병상이 필요하고 그 환자 중 최대 3분 1은 중환자실(ICU)이 필요할 것으로 예상했다.

펜실베이니아대학 의과대학 등이 참여하고 있는 의료법인 펜메디신의 폐의학부장 제이슨 크리스티는 자신의 병원으로 찾아올 코로나19 환자 수를 추정한 결과를 받아보고 실제 몸이 아팠다고 워싱턴포스트(WP)에 말했다.

그는 추정 결과 환자의 급증이 금세 의료 시스템을 압도해 의사들이 어떤 환자에게 인공호흡기와 침상을 제공하고 어떤 환자는 죽게 해야 할지를 결정하도록 강요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WP는 또 상승 곡선을 완만하게 하는 것 외에 또 다른 가능성에 대해 사람들이 많이 논의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하나 이상의 상승 곡선이 나타난다는 것이다.

이 매체는 전염병학자들을 인용해 운이 좋을 경우 앞으로 몇 달 내 여러 개의 봉우리를 보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보건 당국이 현재의 조치를 완화하거나 사람들이 이를 느슨하게 지킬 경우 금세 기하급수적으로 곡선이 상승한다는 것이다.

실제 1918년 스페인 독감 당시에도 세 차례의 파도가 미국을 때렸다. 봄에 한 차례 가볍게 병이 유행한 뒤 가을에 가장 치명적인 유행이 찾아왔고 그해 겨울에 마지막 유행이 덮쳤다.

당시 스페인 독감은 전 세계 인류의 약 3분의 1을 감염시켰고 미국에서만 최소 67만5천 명의 사망자를 냈다.

쿠오모 주지사는 최근 "사람들은 모두 (환자 수의) 상승 곡선을 완만하게 하는 것에 대해 말한다"며 "나는 상승 곡선을 보지 않는다. 나는 파도를 본다. 그 파도는 의료 체계를 무너뜨리고 쓰나미(지진해일)가 될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보건원 산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은 최근 쿠오모 주지사의 '45일 뒤 정점' 관측에 대해 "45일은 불합리하지 않다"면서 감염자 수를 나타내는 통계 곡선은 계속 상승할 것이기 때문에 코로나19 확산 억제를 위한 조치들이 효과를 내는지 당장 구분하기는 어렵다고 밝혔다.

sisyph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