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이재명 "동방항공 부당해고는 한국 자존심 걸린 문제"

송고시간2020-03-20 15:0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집단해고 한국 승무원 등과 간담회…"가능한 모든 방법 찾을 것"

중국동방항공 집단해고 승무원 만난 이재명
중국동방항공 집단해고 승무원 만난 이재명

(수원=연합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오른쪽)가 20일 경기도청 상황실에서 중국동방항공 집단해고 승무원과 간담회를 열고 대화를 나누고 있다. 2020.3.20 [경기도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수원=연합뉴스) 우영식 기자 = 이재명 경기지사는 20일 중국 동방항공 측이 한국인 승무원을 부당해고한 것과 관련해 "대한민국 자존심이 걸린 문제"라며 "지방정부 차원에서 가능한 모든 방법을 찾겠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이날 오전 도청 상황실에서 동방항공 집단해고 승무원, 법률 대리인 등 20여 명과 간담회를 갖고 "대한민국 구성원이라는 이유로 부당한 대우를 받은 것에 대해 한국 정부의 일원으로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예상치 못한 기간만료 통보로 큰 상실감을 겪는 승무원들에게 위로의 말을 전한 뒤 "결코 있어서는 안 될 일"이라며 "이럴 때일수록 우리가 만만한 존재가 아니라는 점을 전 세계에 보여주는 것이 중요하며 경기도가 승무원들의 권리를 되찾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동방항공 해직 승무원들은 2018년 3월 계약직으로 입사한 뒤 2년간 근무했다.

그러나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이후 한-중 노선 운영 곤란에 따른 경영 악화를 이유로 지난 11일 정규직 전환 불가(기간만료)를 통보받았다.

동방항공 측은 최근까지 정규직 전환을 전제로 하는 유니폼 신청 안내와 안전교육을 했고 통상 2년가량 계약직으로 근무한 직원들을 무기계약직으로 채용했으나 한국인 승무원 73명에게 정규직 전환 불가를 통보했다.

승무원들은 사전 동의 없는 해고는 부당한 조치라며 '중국 동방항공 14기 대책위원회'를 꾸려 법적 대응에 나섰다.

이에 경기도는 승무원 중 19명이 경기도민인 것을 확인하고 동방항공의 부당해고를 엄중하게 인식, 중앙 부처와 외교라인 등 다양한 대응 수단을 동원해 승무원들의 권리구제를 위한 해결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고용노동부에 특별근로감독 시행을 건의하고 외교부를 통해 주중 한국대사관, 주상하이 총영사관에 사실조회를 요청하는 한편 도지사 명의의 서한문을 동방항공 측에 보내 한국인 승무원 차별 의혹 규명과 부당해고 원상 복귀를 촉구했다.

경기도는 앞으로도 국제기구를 통한 문제 제기, 노동위원회를 통한 구제 절차나 민사소송 제기 지원 등 다양한 행정적 지원을 할 방침이다.

wyshi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