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분노조절장애라 기억 안나" 유족 가슴에 두번 못 박은 살인범

송고시간2020-03-20 17:22

댓글

'효창동 연인에 칼부림' 피의자 배모씨 첫 공판기일

"칼 들고 쫓아오는데 왜 도망 안 갔느냐" 피해자 비난하기도

서울서부지방법원
서울서부지방법원

[연합뉴스TV 캡처]

(서울=연합뉴스) 김주환 기자 = "제가 분노조절장애가 있어서, 평소에도 눈이 뒤집히면 기억이 안 나거든요…"

지난 1월 길을 가던 연인 한쌍에게 흉기를 휘둘러 1명을 살해하고 1명을 다치게 한 50대 남성은 첫 재판에서 심신미약을 주장하며 이렇게 말했다.

서울서부지법 형사합의11부(이대연 부장판사)는 20일 오후 살인·특수상해 혐의로 구속기소된 배모(54) 씨의 첫 공판기일을 열었다.

배씨는 지난 1월 25일 새벽 용산구 효창동의 한 빌라 주차장에서 피해자 A씨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A씨의 연인 B씨도 범행을 말리다가 배씨로부터 폭행을 당해 골절상을 입었다.

검찰에 따르면 배씨는 일부러 A씨에게 다가가 어깨를 두 차례 밀치며 시비를 걸었고, 근처 자기 집으로 들어가 흉기를 가지고 나온 뒤 뒤쫓아가 살해한 것으로 조사됐다.

배씨 측 변호인은 이날 "공소사실 자체는 인정하지만, 피고인은 평소 분노조절장애가 있었다"며 "사건 당시에도 심신미약 내지는 심신상실 상태에서 범행했다"고 주장했다.

배씨도 "극도로 화가 나 집에 가서 흉기를 잡은 것까지는 기억이 나지만, 그 이후 피해자를 쫓아가 찌른 것은 기억나지 않는다. 경찰차가 오는 것부터는 기억난다"고 말했다.

배씨 측 변호인은 재판부에 배씨에 대한 정신감정을 요청했다.

이날 재판 도중 배씨는 "내가 칼을 들고 쫓아갔다는데, A씨는 도망을 가지 않았다. 문제가 많았다"라고 말해 판사로부터 "지금 피해자를 비난하는 것이냐. 그런 말은 하지 말라"고 주의를 받기도 했다.

배씨는 또 "경찰이 수사를 '개판'으로 한다"고 하거나, 대뜸 일어나 A씨의 가족과 B씨가 있는 방청석을 향해 "죄송합니다. 건강하시기 바랍니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방청석에 있던 A씨 유가족들은 반성의 기미가 보이지 않는 배씨의 태도에 울분을 삭이지 못했다.

발언 기회를 얻은 A씨의 아버지는 "이 사건은 남아있는 가족, 피해자와 결혼을 약속한 이의 삶을 송두리째 앗아가 버린 극악무도한 범죄다. 부디 엄한 벌로 다스려달라"고 재판부에 호소했다.

피해자 B씨도 "기억이 안 난다는 피고인의 말을 하나도 믿지 않는다"며 "거짓말로 감형을 받으려고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제발 죗값을 받으라"며 눈물을 흘렸다.

배씨의 다음 재판은 오는 4월 6일 열린다.

juju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