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서울시 "염소 소독 수돗물, 코로나19 전파 가능성 희박"

송고시간2020-03-23 06: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바이러스, 염소 소독에 취약해"

아리수통합정보센터
아리수통합정보센터

[서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박의래 기자 = 서울시는 시민들이 매일 쓰고 마시는 수돗물은 정수 처리 과정에서 바이러스가 완벽히 제거되기 때문에 안심하고 사용해도 된다고 23일 밝혔다.

서울시에 따르면 서울 수돗물은 한강에서 원수를 가져와 각 아리수 정수 센터에서 적정 약품을 섞어 불순물을 걸러내는 1차 처리 후, 오존과 숯으로 구성된 고도 정수처리 공정을 거쳐 적정량의 염소를 투입한다.

서울시는 "미생물 억제를 위해 염소를 투입하면 바이러스는 99.99% 이상 제거되거나 불활성화된다"며 "법에서 정한 기준보다 까다로운 기준을 적용해 바이러스 및 수인성 질병으로부터 안전하며, 언제 어디서든 끓이지 않고 바로 마실 수 있는 수돗물을 생산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미국질병관리본부(CDC)와 국제보건기구(WHO)의 연구 결과에 따르면 코로나바이러스는 물로 전파될 가능성이 매우 낮고, 물을 통해 전파되는 수인성 바이러스보다 염소 소독에 약한 것으로 나온다.

서울시는 또 국가 공인 바이러스 검사기관인 '서울물연구원'이 분기마다 6개 아리수 정수 센터의 원수와 수돗물의 수인성 바이러스를 검사하는데, 최근 10년간 검출된 사례는 없었다고 밝혔다.

백호 서울시 상수도사업본부장은 "아리수는 코로나바이러스는 물론 각종 미생물로부터 안전하고 깨끗한 물"이라며 "믿고 사용할 수 있도록 수질 분석과 관리, 공급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laecorp@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