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선정적 현수막 논란' 예비후보 또 지자체장 비난 현수막

송고시간2020-03-21 13:38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선관위, 철거 지시 거부에 강제 철거키로

광주 서을 예비후보 현수막
광주 서을 예비후보 현수막

[광주 서을 예비후보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광주=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정부 정책을 비판하는 선정적인 대형 현수막을 내걸었다가 논란이 된 국회의원 선거 예비후보가 이번에는 자치단체장을 원색적으로 비난하는 대형 현수막을 걸었다.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광주서을 지역 예비후보(무소속) A씨는 21일 오전 자신의 선거사무실로 등록한 광주 서구 한 5층 건물에 대형 현수막을 내걸었다.

이 현수막에는 군 공항 이전과 이용섭 광주시장 인척의 공사 비리 의혹 등을 문제 삼는 내용이 포함됐다.

광주시 선관위는 이러한 내용의 현수막이 적절하지 않다고 보고 곧장 철거를 지시했지만 A 후보가 자진 철거를 거부하자 강제 철거하기로 했다.

A 후보는 "과거 현수막이 문제가 됐을 때 비속어를 쓰지 않고 사진을 합성하지 않으면 문제가 되지 않는다는 선관위의 지침을 받았다"며 "그 지침에 따라 현수막을 만들었는데 이제서야 철거하라고 하는 것은 부당하다"고 말했다.

이어 "민주와 인권의 도시 광주에선 표현의 자유가 보장될 줄 알았는데 그렇지도 않은 것 같다"며 "저와 같은 무소속 후보가 설 자리가 없는 것 같다"고 강조했다.

앞서 A 후보는 지난 1월 높은 집값을 비판하는 선정적인 합성 사진을 올려 논란이 됐다.

in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