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22댓글페이지로 이동

장로교 교회로 위장한 신천지 시설에 실내화만 100여 켤레

송고시간2020-03-22 15:30

댓글22댓글페이지로 이동

층별 안내판에는 '탁구교실'로 표기…인근 식당주인 "드나든 사람 많아"

신천지 위장교회 입구에 '대한 예수교 장로회'
신천지 위장교회 입구에 '대한 예수교 장로회'

(대구=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신천지 위장교회로 확인된 대구시 달서구 한 상가 건물의 5층 사무실 출입문 앞에 22일 '대한 예수교 장로회'가 적힌 입간판이 세워져 있다. 2020.3.22 hs@yna.co.kr

(대구=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신천지 위장교회로 탄로 난 대구시 달서구 한 상가건물 5층 입구에는 22일 '대한 예수교 장로회'라고 적힌 세움 간판이 놓여 있다.

대구시가 행정처분서로 봉인한 출입문에는 이곳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 우려로 폐쇄됐다는 공고문이 나붙었다.

신천지 대구 교회를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속출하면서 이 위장교회는 지난달 26일 폐쇄됐다.

시설폐쇄가 이달 24일까지 연장됐지만, 뒤늦게 추가 명단을 입수한 대구시는 위장교회 교인들의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조사 중이다.

신발장에 들어찬 100여 켤레의 실내화는 신천지 관련 시설임을 드러내지 않은 이 교회의 신도 규모를 짐작게 했다.

신천지 위장교회 신발장 '빼곡'
신천지 위장교회 신발장 '빼곡'

(대구=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신천지 위장교회로 확인된 대구시 달서구 한 상가 건물의 5층 사무실 신발장에 22일 실내화가 들어차 있다. 2020.3.22 hs@yna.co.kr

지하 1층부터 지상 4층까지 음식점과 유흥업소가 들어선 이 상가에 종교시설이 입주했음을 안내하는 정보는 건물 안팎 어디에서도 확인할 수 없었다.

건물 밖에서 바라보이는 창문의 '교회' 글자는 어두운색 선팅 필름으로 덮여 있었다.

승강기 옆 층별 안내판에는 생뚱맞게도 '탁구교실'이라고 표시돼 있었다.

탁구교실은 2014년쯤 신천지 위장교회가 들어오기 한참 전에 이 상가건물 5층을 사용했다.

이 건물 1층에서 16년째 음식점을 운영하는 A씨는 "여기 5층이 신천지 교회라는 사실을 이번에 알게 됐다"며 "꽤 많은 사람이 드나들었다"고 기억을 떠올렸다.

신천지 위장교회, 안내판에는 탁구교실
신천지 위장교회, 안내판에는 탁구교실

(대구=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신천지 위장교회로 확인된 대구시 달서구 한 상가 건물의 5층 사무실 안내판에 22일 탁구교실이 적혀 있다. 2020.3.22 hs@yna.co.kr

대구시는 위장교회가 일반인이 별다른 거부감 없이 신천지 교인이 되도록 중간 단계에서 운영하는 시설로 파악 중이다.

종전 관리망에서 벗어난 동구의 위장교회도 대구시는 폐쇄했다.

h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