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신천지 대구교회 "대구 최초 코로나19 발병자 교인 단정 일러"

송고시간2020-03-23 12:4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문 닫힌 신천지 대구교회
문 닫힌 신천지 대구교회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구=연합뉴스) 김용민 기자 = 신천지 대구교회는 23일 "31번 확진자보다 앞선 대구 최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발병자가 신천지 교인이라고 단정하는 것은 이르다"고 주장했다.

교회 관계자는 "중앙방역대책본부가 최근 브리핑에서 대구 첫 환자인 31번째 확진자보다 발병일이 앞서는 환자가 있다고 했다"며 "일부에서 이 발병자도 교인이라고 말하지만 아직 확인이 안 됐으며 교인 단정도 이르다"고 말했다.

방역당국은 지난달 말 대구에서 입원 중인 19세 이상 폐렴 환자 503명을 전수조사해 코로나19 환자 6명을 확인했으며 이들 중 2명은 31번 확진자보다 먼저 폐렴이 생긴 것으로 확인됐다.

해당 폐렴 환자 2명은 신천지 교인이 아니라고 신천지 대구교회는 강조했다.

이와 관련 대구시는 "대구 최초 발병자를 지자체가 밝히는 건 무리다"며 "질병관리본부에 필요한 자료를 제공하는 등 (역학조사를) 지원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31번 확진자 A씨는 지난달 18일 확진 이후 지금까지 34일째 치료를 받고 있으며 아직 기침, 가래 증세를 나타내고 있다고 대구시는 밝혔다.

yongmi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