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28댓글페이지로 이동

경주 음식점에서 무슨 일이…직·간접 코로나19 확진자 16명

송고시간2020-03-23 13:48

댓글28댓글페이지로 이동
선별진료소
선별진료소

[연합뉴스TV 제공]

(경주=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경북 경주 한 음식점과 연관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16명으로 늘었다.

23일 경북도와 경주시에 따르면 이달 15일부터 22일까지 이 음식점 업주를 비롯해 접촉자나 재접촉자 16명이 코로나19에 감염됐다.

직접 방문한 확진자는 10명, 이들과 다시 접촉한 확진자는 6명이다.

경주시민이거나 경주에 생활권을 둔 코로나19 확진자 37명의 43%에 해당한다.

이 식당 업주 A씨는 이달 13일 코로나19 의심 증상이 나타나 검사한 결과 15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현재까지 A씨 감염 경로는 확인되지 않았다.

이달 10일 이 음식점을 방문한 경주세무서 직원 4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또 이달 10일과 13일에 각각 음식점을 방문한 남성 2명과 그들 아내가 각각 확진 판정을 받기도 했다.

22일에는 음식점을 방문한 직장 동료와 접촉한 남성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가운데 음식점 업주가 의심 증상을 보인 13일 이전에 의심 증상을 보인 사람도 있다.

A씨가 운영하는 식당은 체인형 대중음식점 겸 주점이다.

시 관계자는 "현재까지 업주가 어떤 경로로 감염됐는지 확인되지 않았다"면서 "손님이나 업주 중 누가 처음 감염됐는지 파악하기 위해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sds123@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